국제

英주택 찬장에 처박혀있던 그릇, 알고보니 수억대 中 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몇십 년간 찬장에 처박혀 있던 그릇이 알고 보니 900년도 더 된 중국 유물이었다. 7일 데일리메일은 영국의 한 부부가 보관하던 낡은 도자기 그릇이 송나라 때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몇십 년간 찬장에 처박혀 있던 그릇이 알고 보니 900년도 더 된 중국 유물이었다. 7일 데일리메일은 영국의 한 부부가 보관하던 낡은 도자기 그릇이 송나라 때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현지 경매사는 최근 링컨셔주의 한 주택에 감정 평가를 나갔다. 그 집에 살던 부부가 세상을 떠나자, 친척들이 유품 감정을 의뢰했다.

부부가 남긴 골동품을 살피던 경매사는 주방 찬장에서 낡은 도자기 그릇 한 점을 발견했다. 순수한 빛깔에 눈이 갔지만, 다른 그릇과 이리저리 아무렇게나 뒤섞여 보관된 것이 크게 중요한 물건 같지는 않았다. 경매사는 별다른 것 없는 ‘중국식 장식용 그릇’으로 추정하고 500~800파운드(약 80~130만 원)의 가격을 매겼다.

하지만 최종 감정에서 이 그릇은 1100년 중국 송나라 때 유명 가마 ‘여요’에서 만들어진 희귀 청자로 파악됐다.

여요는 송나라 때 5대 명요(名窯, 유명 가마) 여요·관요·가요·균요·정요 중 으뜸으로 꼽힌다. 궁중에서 사용하는 기물을 만드는 관요(管窯)였기에, 여요에서 만들어진 황실용 청자는 구경조차 어렵다. 더욱이 여요가 관요로 기능한 게 20년 정도밖에 되지 않아 여요 청자는 극도로 희귀하다.

▲ 2017년 홍콩 소더비 경매에서 도자기 사상 최고가인 431억 원에 낙찰된 여요 청자. 붓 씻는 용도의 손바닥만 한 자기지만, 여요에서 만들어진 자기로서 그 가치가 인정됐다.

여요 청자는 마노(석영질의 보석)를 갈아넣은 유약을 발라 윤이 나고 겉면이 부드러운 게 특징이다. 가끔 질이 떨어지는 자기만이 밖으로 돌았을 뿐이라, 오늘날까지 온전하게 남아 진귀한 예술품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는 것은 전 세계적으로 100점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

전 세계 청자 가운데 가장 희귀하고 아름다운 것으로 평가받는 여요 자기는 희소성만큼 그 가치도 매우 높다. 2017년 홍콩 소더비 경매에 나온 붓 씻는 용도의 손바닥만 한 여요 접시 1점은 431억 원에 낙찰, 도자기 경매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세상을 떠난 부부 집에서 나온 여요 자기는 황실용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워낙 보기 드문 자기라, 경매에서 제법 높은 가격에 낙찰됐다. 현지 경매사 제시카 월은 “런던의 한 입찰자가 32만 파운드(약 5억 1300만 원)에 그릇을 가져갔다. 수수료까지 38만5000파운드(약 6억 원)를 지불했다”고 밝혔다.

이어 “부부는 그것이 얼마나 가치 있는 유물인지 알지 못했던 것 같다”면서 “남은 친척들이 뜻밖의 횡재에 매우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