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 언론 “아인슈타인 친필 노트 낙찰자는 홍콩 부호 리카이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천재 물리학자’ 알베르토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 수식이 담긴 자필 원고가 150억 원이 넘는 금액에 팔렸다. 최종 낙찰자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홍콩 언론에서는 낙찰자가 홍콩 부호 리카이싱(李嘉诚)이라고 보도했다.

홍콩 언론 싱다오(星岛网), 경제일보망(经济日报网) 등 여러 매체는 24일 아인슈타인의 상대성 이론을 연구한 자필 원고가 23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크리스티 경매에서 1160만 유로, 한화로 약 155억 원에 팔렸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낙찰된 자필 원고는 모두 54페이지에 달하는 양으로 생전의 오랜 벗이었던 스위스 물리학자 미셸 베소와 공동으로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체 54페이지 중 26페이지는 아인슈타인이, 25페이지는 베소가 작성했고 나머지 3페이지에는 두 명이 함께 작업했다.

1913년~1914년까지 두 사람은 학술적인 교류가 왕성했고 이번에 공개된 자필 원고의 대부분의 내용이 1913년 6월에 작성된 것으로 일반 상대성 이론을 위한 연구 과정이 고스란히 담긴 의미 있는 자료다. 해당 원고에는 이론의 오류도 있었고 지워버린 방정식, 다시 수정한 계산 결과 등 상대성 이론 연구 과정에서의 고충을 엿볼 수 있다. 중간에 두 사람이 잠시 연구를 중단했을 때 베소가 해당 원고를 이탈리아로 가져갔다.

워낙 자신의 연구 자료를 보존하지 않기로 유명한 아인슈타인이었기 때문에 이번 자필 원고는 그 존재만으로도 큰 의미를 갖는다. 크리스티 측은 “1919년 이전 아인슈타인의 친필 문서는 극히 드물다”라며 “베소가 아니었다면 사라졌을 것”이라며 원고의 존재 자체가 기적 같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경매는 시작가 150만 유로에서 빠르게 350만 유로를 넘어서 최종 1170만 유로라는 역대 아인슈타인 자필 원고 중 가장 높은 가격에 낙찰되었다. 크리스티 측은 최종적으로 2명의 입찰자가 전화로 경매 가격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크리스티 측은 최종 낙찰자 신원에 대해서 입을 다물었지만 홍콩 언론에서는 리카이싱이라고 입을 모았다. 리카이싱은 홍콩 최대 부호로 현재는 홍콩 장허 그룹 계열사의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 때 ‘아시아의 워런 버핏’이라고 불리며 중국 내 부동산 큰손이자 아시아를 넘어 유럽, 미국 등지에서 통 큰 투자를 벌여왔다. 한편 리카이싱 기금회에서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아직까지 공식 성명은 발표하지 않고 있다.

이민정 상하이(중국)통신원 ymj0242@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