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최소 6억5000만원 가치…英서 탐지기로 희귀 금화 찾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최소 6억5000만원 가치…英서 탐지기로 희귀 금화 찾아

영국에서 최소 40만 파운드(약 6억 5000만 원)의 가치를 지닌 희귀 금화가 발견됐다.

16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희귀 금화는 지난해 9월 데번주 헤묘크의 한 농경지에서 발견됐다.

금화는 1257년 잉글랜드의 왕인 헨리 3세(재위 1216~1272) 통치 당시 처음으로 주조됐던 것 중 하나다. 당시 약 5만 2000개의 금화가 주조됐지만, 헨리 3세가 죽은 뒤 유통이 중단됐고 대부분 녹여서 다른 용도로 쓰였다. 금이 당시 화폐보다 훨씬 더 높은 가치를 지녔기 때문이다.

현존하는 헨리 3세 당시 금화는 이번에 발견된 것까지 총 8개다. 나머지는 런던 대영박물관 등과 개인 수집가가 소장하고 있다.

금화 주조에 들어간 금은 북아프리카에서 수입한 것이며, 금화 앞면에는 턱수염을 기른 채 왕관을 쓴 왕의 모습과 이름이, 뒷면에는 긴 십자가와 꽃 등이 새겨져 있다.

화폐 전문가들에 따르면 당시 금화는 영국 역사상 왕의 얼굴을 가장 사실적으로 담은 것으로 꼽힌다.

자신의 원래 직업을 생태학자라고 밝힌 익명의 발견자는 10년 만에 처음 금속 탐지기를 사용해 옛날 동전 찾기에 나섰다가 금화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발견자는 얼마 전 페이스북에 사진을 공개하기 전까지 해당 금화의 가치를 알지 못했다. 런던 경매업체 스핑크 옥셔니어스의 한 전문가가 우연히 사진을 보게 돼 금화의 존재가 세상에 드러났다.

발견자는 해당 금화를 경매에 내놓을 예정이다.

사진=스핑크 옥셔니어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