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핵잼 사이언스] “반려견도 친구 개가 세상 떠나면 슬퍼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

반려견들도 함께 생활한 개가 세상을 떠나면 슬퍼하고 이를 극복하기 위해 견주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이탈리아 밀라노 대학 연구팀은 한 가정에 사는 개들 중 한 마리가 먼저 세상을 떠날시 남은 개에게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사실 반려인이라면 어느정도 경험으로 느낄 수 있는 사항이지만 연구를 통해 이를 과학적으로 입증하는 것은 쉽지않다. 연구팀은 이탈리아 견주 총 42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으며 10명 중 9명은 생존한 개가 죽은 개와 1년 이상 살았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약 86%의 반려견이 친구의 죽음을 슬퍼하는 부정적인 행동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행동은 평소보다 덜 먹고, 덜 놀고, 덜 자거나 더 자주 짖거나 공포를 느끼는 모습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반려견의 이같은 행동은 먼저 죽은 개의 품종, 나이, 성별과는 관계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를 이끈 페데리카 피론 박사는 "개들도 사람과 같은 방식으로 친구 개에게 애착을 형성하고 슬퍼할 수 있는 것 같다"면서 "집에서 기르는 개는 여러 종의 개들에 적응한 사회적 종"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연구팀은 개의 슬픔을 극복하는데 견주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피론 박사는 "견주가 죽은 개에 대해 슬퍼하고 있는 사실 또한 남은 개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면서 "남은 개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견주가 할 수 있는 일이 많은데 되도록 개와 가까이 지내면서 활동을 공유하고 보호받는 느낌을 주는 것이 좋다"고 충고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