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빨리 대피!”...中, 우크라이나 현지 중국인에게 ‘최후 통첩’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격화되면서 현지에 체류 중인 자국민을 대상으로 한 최후 대피 안내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우크라이나 주재 중국대사관은 7일 오전 대사관 공식 위챗 계정을 통해 ‘현지 체류 중국인 중 대부분이 철수를 완료한 상태’라면서도 현지에 남아 있는 자국민을 겨냥해 하루빨리 출국할 것을 권고하는 경고문을 발송했다.

중국대사관은 지난달 25일을 시작으로 현지 교민들을 대상으로 한 첫 번째 철수 작전을 시작한 뒤 28일 국영 항공기를 띄워 자국민 대피 지원에 돌입한 바 있다.

당시 주우크라이나 중국대사관 측은 총 6천 명의 중국인들이 1차 철수 신청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공개했으나, 미국, 유럽 등 타 국가의 자국민 긴급 대피 방침 발부 시기와 비교해 한 발짝 늦은 철수 지침이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그리고 중국 정부가 1차 교민 철수 방침을 공고한 지 일주일이 된 이날, 주우크라이나 중국대사관은 “현재 우크라이나의 안보는 계속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면서 “아직 우크라이나에 남아 있는 중국 교민들은 조속히 해외로 대피할 것을 당부한다”고 거듭 빠른 철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사관 집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에 유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의 수는 약 1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중 상당수는 국영 항공기를 통해 중국으로 대피하거나 자력으로 우크라이나 국경선을 넘어 폴란드와 루마니아 난민 수용소에 대피 중인 상태다. 

하지만 여전히 우크라이나 외곽 도시의 일부 방공소와 지하 대피소에 일부 중국인 유학생들이 긴급 대피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도움의 손길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현지에 남아 있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상당수는 중국행 편도 항공편의 가격이 최근 급등, 1인 편도 항공권이 2만 위안(약 388만 원)을 초과하면서 탈출 감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다.

이에 대해 중국 매체들은 다수의 중국인 청년들이 우크라이나행 유학을 선택한 주요 원인에 대해 대학과 대학원 유학 비용이 1년 기준 3~4만 위안(약 585~778만 원) 수준이며, 박사 학위 과정은 연평균 5~7만 위안(약 971~1360만 원)에 불과해 다른 유럽국가 대비 저렴한 학비가 우크라이나 유학의 동기가 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우크라이나에는 총 1천 곳의 대학과 대학원 등 연구 기관을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키이우종합대학을 포함한 총 10여 곳의 유명 대학에서 음악, 미술, 항공과학, 화학 공학 등의 분야에서 높은 연구 성적을 기록 중이다. 

다만, 전쟁이 계속되면서 우크라이나에서 유학을 이어갈 수 없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향후 유럽연합국에 소재한 타 대학으로 전학 및 편입학을 신청할 자격이 주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우크라이나의 전쟁이 악화되면서, 우크라이나에서 장기간 체류하며 유학했던 외국 국적의 유학생들에게 난민국 학생 지위가 인정되면서 유럽연합 회원국의 대학에 전입학 할 수 있는 권리가 부여된 셈이다. 



하지만 이 같은 권한이 주어진 것에도 불구하고 중국인 유학생들 내부에서는 국가마다 다른 교수 내용과 언어, 환경이 상이하다는 점을 들어 불만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는 분위기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