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쟁통에 우크라이나 ‘아기공장’도…대리모 800명 발동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바이오텍스컴 소유의 아파트 지하에 마련된 대리모 아기들을 위한 클리닉의 지난 15일 모습.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아직 세상빛을 제대로 보지못한 신생아까지 큰 피해를 입고있다. 특히 전쟁으로 아직 친부모도 만나지 못한 아기들이 차가운 지하에 갇혀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키이우(키예프)의 한 아파트 지하 클리닉에서 대리모가 낳은 21명의 아기들이 해외에 있는 부모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큰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대리모 출산은 남편의 정자와 아내의 난자를 체외수정 시킨 후 다른 여성 곧 대리모를 통해 출산하는 것을 말한다. 주로 불임이나 난임부부 등이 이같은 방식으로 아기를 얻는데 우크라이나와 인도 등 일부 국가에서는 상업적 대리모를 합법화하고 있다. 이중 우크라이나는 출산 건수로 따지면 세계 1위 국가로 이 때문에 세계의 '아기공장'이라는 불명예도 얻고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문제는 전쟁으로 인해 이미 태어났거나 태어날 아기들이 해외에 있는 부모를 만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일반적으로 대리모를 의뢰한 해외의 부모는 출생 전에 우크라이나를 찾아가 서류를 작성하고 합법적으로 아기를 집으로 데려온다. 이에 현재로서는 부모가 위험을 감수하고 키이우로 들어가거나 대리모가 직접 아기를 데리고 국경으로 향하는 방법 밖에 없는 상황. BBC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최대 대리모 기관인 바이오텍스컴 등은 아기를 아파트 지하에 마련한 임시 클리닉에서 보호하고 있지만 물자가 부족해 이또한 얼마나 지속할 수 있을지 알 수 없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대리모 아기를 돌보고 있는 한 자원봉사 간호사는 "지금까지 독일과 아르헨티나에서 온 단 두 쌍의 부부만 아기를 데려갔다"면서 "다른 많은 가족들은 갓 태어난 아기에게 다가갈수도 없는 절박한 상황에 직면해 있다"고 밝혔다.  



대리 출산을 돕는 호주의 비영리 단체 그로잉 패밀리스 측도 "아기나 대리모를 대피시켜 달라는 요청이 12개국 100쌍 이상의 커플에게 쏟아지고 있지만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외국인 자녀를 임신 중인 우크라이나 대리모의 수는 약 8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