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 피란민 87만여 명 귀국…軍 “키이우 복귀는 시기상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폴란드 남동부 메디카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버스를 기다리는 우크라이나 피란민들의 모습. / AFP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피난 갔다 돌아온 우크라이나 국민이 87만 명이 넘는다고 우크라이나 국경수비대가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안드리 뎀첸코 국경수비대 대변인은 AFP통신에 “현재 매일 2만 5000~3만 명의 우크라이나인이 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 여성과 어린이, 노인이 더 많이 귀국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서부 지역 상황이 조금씩 개선되고 있고, 외국에서 더는 길게 머물 수 없다는 점 때문인 듯하다고 덧붙였다.

▲ 폴란드 남동부 메디카에서 지난 8일(현지시간) 버스를 기다리는 우크라이나 피란민들의 모습. / AFP 연합뉴스

이같은 변화는 러시아군이 지난달 말 수도 키이우 근처에서 철수하기 시작하면서 나타났다.

한나 말리아르 우크라이나 국방차관은 “키이우와 주변 지역 피란민이 돌아오기에는 아직 시기가 이르다. 키이우 일대는 여전히 상황이 좋지 않다”고 밝혔다.



키이우가 속한 키이우주(州) 군을 이끄는 올렉산드르 파블류크 우크라이나 합동군 총사령관도 키이우 일대 주민의 복귀는 아직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키이우 인근 주민의 안전한 복귀는 다음달 말 정도는 돼야한다”고 덧붙였다.

유엔난민기구(UNHCR)의 매트 솔트마시 대변인은 “전쟁을 피해 우크라이나를 빠져나오는 난민 수가 이전보다 감소하기는 했다”면서 “하지만 최근 우크라이나를 빠져나오는 피난민은 전쟁 초기 탈출한 난민과 비교해 이동 수단이나 대피 계획이 더 부족한 취약 계층”이라고 밝혔다.

UNHCR은 이날 기준 우크라이나를 떠난 난민은 약 460만 명이며 이 중 90%가 여성과 어린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