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푸틴 정권 탈출’ 러시아인들, 이스라엘 이주 잇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푸틴 정권 탈출’ 러시아인들, 이스라엘 이주 잇따라 (사진=이스라엘 해안 도시 텔아비브에 있는 러시아 대사관 앞에서 사람들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항의하고 있다. / AFP 연합뉴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독재정권을 피해 이스라엘로 향하는 러시아 국민들의 이주가 이어지고 있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순간 러시아 영화제작자 부부 드미트리 보골류보프와 안나 시쇼바보골류보바는 조국을 떠나야 한다고 생각했다. 자국 내 거센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전쟁을 밀어부친 푸틴 정권이 자국민을 향해서도 검열과 탄압의 칼날을 들이밀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 러시아 영화제작자 드미트리 보골류보프의 모습. / AFP 연합뉴스

보골류보프는 “러시아에서는 ‘외국의 대리인’(앞잡이)으로 지정되면 검열받거나 옥살이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9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소련 붕괴 후 경제적으로 소외돼 온 지방에서 자신의 권위를 높이기 위해 나치 독일과의 싸움을 이용하는 모습을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타운 오브 글로리’를 제작했다.

부부는 현재 러시아를 떠나 이스라엘 수도 텔아비브에서 남쪽으로 약 20㎞ 떨어진 한적한 도시 레호보트에 있는 한 아파트를 얻어 살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국제적 고립이 심화하면서 외국의 자금으로 제작된 다큐멘터리 등 모든 영화를 의혹의 눈으로 보기 시작했다. 보골류보프 부부도 예외는 아니었다.

시쇼바 보골류보바는 “몇 년간 위협을 느꼈다. 특히 지난 몇 달은 우리를 감시하고 촬영장에서 대놓고 사진을 찍었다”고 말했다. 부부는 안전을 위해 이스라엘 시민권을 취득했다. 

▲ 모스크바 태생 언어학자 올가 로마노바의 모습. / AFP 연합뉴스

모스크바 태생의 언어학자 올가 로마노바(69)도 러시아가 더는 안전하다고 느껴지지 않아 이스라엘로 가는 여권을 신청했다.



자녀이 사는 이스라엘로 언젠가 이주할 생각이었다는 그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2월 24일) 이후 결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현재 예루살렘 교외에 있는 아들의 집에서 머무는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은 내 사고방식이나 도덕적 가치관과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이민국에 따르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이스라엘로 탈출한 우크라이나인은 2만 4000명에 달한다. 러시아인들도 도시 중산층에 속하는 젊은 대졸자를 중심으로 1만여 명이 이스라엘로 빠져나갔다.

최근 7주 동안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에서 이스라엘로 유입된 이민자 수는 소련 붕괴로 1990년대 초 대규모 이주가 일어난 이후 가장 많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