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기네스북이 인정한 세계에서 가장 긴 초콜릿바 길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콜릿 성지를 꿈꾸는 남미의 한 도시가 세계에서 가장 긴 초콜릿바를 만들어 당당히 기네스에 이름을 올렸다.

부활절시즌을 맞아 베네수엘라 모나가스주(州) 카리피토에서 제작된 초콜릿바를 기네스가 '세계에서 가장 긴 초콜릿바'로 19일(이하 현지시간) 공인했다.

기네스 도전을 주관한 재단 '우리의 땅'은 "베네수엘라가 다시 한 번 해냈다. 우리가 만든 초콜릿바의 길이를 기네스가 인정했다"면서 세계기록 수립을 자축했다. 

카리피토는 부활주일이었던 17일 세계에서 가장 긴 초콜릿바 만들기에 도전했다. 

초콜릿 장인, 초콜릿의 원재료인 카카오콩을 재배하는 농민 등 600여 명이 집결해 세계기록 경신을 준비했다. 

베네수엘라의 교향악단 '엘시스테마'는 사전행사에서 '초콜릿 노래' 등을 연주하며 기네스에 도전하는 선수들을 격려했다. 엘시스테마는 지난해 11월 '세계 최대 인원 동시 연주'로 기네스에 등재된 세계적인(?) 교향악단이다. 당시 8573명이 동시에 오케스트라 연주에 참가해 전무후무한 기록을 세웠다. 

세계에서 가장 긴 초콜릿바 만들기는 미리 준비한 작은 초콜릿바를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록에는 4000개를 훌쩍 넘는 초콜릿바가 사용됐다. 초콜릿바 4289개를 연결해 길이 854m, 세계에서 가장 긴 초콜릿바를 완성했다. 

초콜릿바가 완성되자 행사 참가자들과 지켜보던 주민들 사이에선 환호성이 터졌다. 

재단 '우리의 땅'은 "곧바로 기네스에 공인을 신청하겠다"면서 "이 기록을 계기로 카리피토의 카카오와 초콜릿이 세계 최고로, 카리피토가 초콜릿의 성지로 우뚝 서는 날이 앞당겨질 것"이라고 참가자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초콜릿 성지를 꿈꾸는 카리피토의 초콜릿 사랑과 열정은 남다르다. 초콜릿으로 세운 기네스기록은 이번이 벌써 네 번째다. 

2015년 카리피토는 세계에서 가장 큰 초콜릿 동전을 만들어 처음으로 기네스에 이름을 올렸다. 당시 카리피토가 만든 초콜릿 동전은 지름 2.4m, 두께 20cm로 무게는 무려 874kg이었다. 

2016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큰 초콜릿판 만들기, 2017년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초콜릿 모자이크 제작으로 각각 기네스의 공인을 받았다. 



현지 언론은 "베네수엘라가 보유한 기네스 기록 14건 중 4건이 카리피토가 세운 초콜릿 관련 기록"이라면서 카리피토가 세계적인 초콜릿 성지로 부상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