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상하이 봉쇄 드디어 종료?...중국 방역 당국 드디어 입 열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경제수도’이자 인구 2500만 명이 대도시 상하이 봉쇄와 관련해 시종일관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던 중국 정부가 드디어 관련 지침을 공개해 이목이 쏠렸다. 지난달 28일 시작된 중국의 상하이 봉쇄는 22일로 26일째다.

중국 상하이 방역 당국은 22일 현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을 통해 “하루 속히 상하이에 대한 봉쇄 완화를 기대한다”면서도 “하지만 완전한 제로 코로나를 달성할 수 있을 때까지 상하이 일대에 대한 인구 이동과 개방은 단계적으로 완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입장을 밝혔다. 

방역 당국은 이어 “상하이 시민들이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우선 달성해야 하는 것이 바로 제로코로나”라면서 “상하이의 봉쇄는 매우 큰 효과를 거두고 있으며, 지난 2주 동안 단 한 건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주택가도 다수다.

외부에서 어떤 비판을 제기해도 우리들이(중국인)이 흔들림 없이 제로 코로나를 지지하도록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합쳐 노력할 때 비로소 정상적인 일상으로의 회복이 도래할 것”이라고 자국민의 지지를 촉구했다.

실제로 지난 19일 상하이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상하이 전체 16개 지역구 중 진산구와 충밍구 등 2곳이 격리 통제 구역 밖에서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는 ‘사회면 제로 코로나’를 달성했다고 집계한 바 있다. 

‘사회면 제로코로나’는 무증상자를 포함한 신규 감염자가 격리 통제 구역에서만 발생해 지역사회 전파 위험을 효과적으로 차단했다는 중국식 방역 용어다. 

또, 일각에서 제기된 코로나19 확진자 미발생 지역에 대한 우선 개방 조치 가능성에 대해서도 방역 당국이 입장을 밝혔다. 

상하이 방역 당국은 “모든 방역 지침은 중국 국무원의 합동 방위 통제 지침에 근거해 시행되고 있다”면서 “상하이는 인구가 밀집한 시 중심가와 외곽은 인구 밀도에 따라 감염 위험성도 크게 다르다. 이 때문에 상하이는 이미 각 구역별로 차별화된 방역 지침을 실시 중”이라고 했다. 

이는 상하이 위건위가 구역별로 통제구역과 관리통제구역, 방어구역 등 3단계로 구분해 상이한 방역 지침을 실시하고 있다는 것을 설명한 것. 

통제구역과 관리통제구역은 최근 7일 내 또는 최근 14일 내 코로나19 양성 사례가 있던 단지다. 이곳은 주민들이 짧게는 7일, 길게는 14일 추가 격리 후 코로나19 전수 검사에서 전원 음성이 나와야 방어구역으로 전환된다. 방어구역은 14일간 양성 사례가 한 건도 보고되지 않은 지역이다. 

하지만 위건위가 발표한 구역 분류에 따르면 각각 통제구역(1만 6천 650곳), 관리통제구역(1만 3천 304곳), 방어구역(2만 8천 75곳)으로, 사실상 상하이 전 구역에 대한 봉쇄 지침이 여전히 강제되고 있다는 점에서 비판이 목소리가 거센 상황이다. 특히 상하이 시 정부는 3단계 방역 구역 중 통제구역과 관리 통제구역 내의 주민 전원을 대상으로 한 핵산 검사를 지난 19일부터 강제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상하이 시 정부 관계자는 “상하이는 중국의 주요 항구 도시”라면서 “상하이 개방에 대한 외부 세력의 개방 압력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지만, 제로 코로나 방침에 대한 방역 당국의 신뢰는 동요할 가능성이 없다.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의 방역 효과를 달성할 것”이라고 거듭 중국인들의 지지를 촉구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