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협박받았나’...中 묻지마 방역 고발하던 제작자 돌연 “내 뜻 다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상하이 봉쇄의 가혹한 영향을 고발하는 동영상 ‘4월의 목소리’에 영상이 연일 확산되자 영상 제작자가 전면에 등판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22일 소셜미디어에 처음 게시됐던 6분 분량의 이 동영상에는 강압적으로 강제된 상하이 봉쇄에 따른 좌절과 고통, 절박한 목소리가 담겼다. 이후 이 영상은 코로나19 봉쇄 이후에도 줄곧 친(親)정부적인 정보를 시종일관 보도했던 현지 관영매체의 행보와 다르게 상하이 주민들의 고통과 이에 공감하는 중국인들의 마음을 울리면서 중국 SNS 전체로 들불처럼 퍼졌다. 

하지만 해외 다수의 국가에서도 이 영상에 큰 관심을 보이자, 영상 제작자 A씨는 돌연 누리꾼들에게 자신이 제작한 영상을 더이상 공유하지 말 것을 촉구해 또 한 번 이목을 집중시켰다. 

‘상하이의 목소리’ 영상 제작자 A씨는 26일 본인의 SNS 계정을 통해 “영상의 빠른 확산은 영상 제작 단계에서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었다”면서 “영상이 공개된 이후 수많은 누리꾼들에게 영상을 통해 큰 감동을 받았다는 피드백을 많이 받았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도 그는 “하지만 (나는)이 영상이 내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공유되고 배포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지금이라도 이 영상을 복사하거나 소지하고 있는 사람들은 공유를 즉시 중단해달라. 더 이상의 공유를 즉시 중단하고, 지금껏 공유하거나 전달했던 지인들에게도 영상 공유를 중단하도록 요청하라”고 했다.  

이는 앞서 영상 제작 경위에 대해 “상하이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한지 한 달 동안 셀수도 없을 만큼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에서 목소리를 냈지만, 그 대부분은 잠시 후에 사라졌다”면서 “하지만 어떤 일들은 일어나지 말았어야 했고, 그것들은 잊어서는 안 된다”고 정부의 방역 방침을 정면에서 비판했던 것과 달라진 입장이다. 

하지만 A씨의 이 같은 입장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정부 당국이 A씨를 겁박해 영상 공유를 막으려 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거센 항의를 불어오는 양상이다. 

특히 일부 누리꾼들은 A씨의 영상과 함께 지난 2012년 영화 레미제라블에 담긴 항의 노래 ‘민중의 노래’(Do You Hear the People Sing)의 동영상을 동시에 공유하면서 “(정부가)우리의 입을 막고 귀를 막으려고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분노는 봉쇄된 상하이뿐 아니라 봉쇄 우려가 커지고 있는 베이징 등 다른 지역에서도 커지고 있다. 대규모 진단검사 실시가 발표된 베이징에서는 더 많은 감염이 발생하면 상하이에서와 같은 봉쇄가 실시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또, 중국 SNS인 웨이신과 웨이보 등에는 베이징 곳곳의 대형 마트 앞으로 긴 줄을 선 주민들의 행렬과 빈 선반, 식료품 배달 앱의 ‘매진’ 표시 등을 보여주는 게시물이 넘쳐나는 등 봉쇄 직전의 긴장감이 고조된 분위기다. 



또, 한인 교민들이 주로 가입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베이징 폐쇄 시 최소 2개월 이상 격리될 경우를 가정해 장기간 비축할 수 있는 식품과 생필품 목록, 폐쇄 기간 예측 등에 대한 조언의 글이 공유되고 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