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경기 도중 배달까지~ 투잡 뛰는 축구선수에 응원 쇄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축구선수 아람불로가 하프타임에 배달을 나가고 있다. 엘아마게

투잡의 끝판왕 같은 일이 페루에서 벌어져 화제다.

경기 도중 배달을 나가는 축구선수가 기자의 카메라에 잡혀 언론에 소개됐다. 그라운드에서도 날쌔지만 삶의 현장에서도 달리기를 멈추지 않는 선수에겐 격려와 응원이 쇄도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페루컵 대회에서 벌어진 일이다. 프로축구 1부 리그 진출을 꿈꾸는 축구팀 라스아길라스 데 산타아나는 이날 경기를 치렀다. 

전반전이 끝나고 선수들이 잠시 휴식하던 하프타임 때 경기를 취재하던 기자의 눈에 이상한 차림(?)의 선수가 들어왔다. 

이 선수는 경기를 뛰던 동료 선수들처럼 완벽하게 유니폼을 입고 있었지만 등에는 커다란 가방을 매고 있었다. 가방에는 중남미 각국에서 성업 중인 한 배달대행업체의 로고가 선명했다. 

이 배달대행업체는 배달원들에게 꼭 로고가 인쇄된 이 가방을 사용토록 하고 있다. 

순간 "앗? 축구선수가 경기하다가 배달 나가는구나" 이런 생각이 든 기자는 자신도 모르게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 

기자는 경기 후 이 사진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유했다. 기자는 "(가방을 매고 있는 선수는) 팀에서 오른쪽 윙으로 활약하고 있는 제르시 아람불로"라면서 "축구선수가 경기 도중 배달을 나간 건 세계에서 최초이자 유일할 것"이라는 설명을 달았다. 

사건은 순식간에 온라인에서 최고의 화제로 떠올랐다. 무명의 선수 아람불로가 올해 19살로 아직 10대라는 사실, 세계적인 축구선수를 꿈꾸고 있지만 생계를 위해 라이더로 배달 일을 하고 있다는 사실 등이 추가로 알려졌다. 

그가 하프타임 때 주문이 들어오자 오토바이를 타고 나가 배달 임무(?)를 완수하고 돌아오는 데 걸린 시간은 정확히 19분이었다는 사실도 뒤늦게 확인됐다. 

사건이 큰 화제가 되자 아람불로가 소속한 축구팀 라스아길라스는 사진에 격려의 댓글을 달았다. 팀은 "축구도 잘하고 정말 빠른 우리 선수 아람불로! 절대 중도에 포기하자 말아라. 열심히 해서 반드시 꿈을 이루어라"고 응원을 보냈다. 



네티즌들도 "열심히 사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다. 내 유튜브에 초대하고 싶다" "저렇게 해야 하느님도 돕는다. 10년 뒤엔 형편이 확 달라져 있을 거다"는 등 칭찬과 응원의 박수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페루컵은 우승팀에게 1부 리그 진출권을, 준우승팀에게 2부 리그 진출권을 주는 전국 대회다. 프로선수를 꿈꾸는 아마추어 축구선수들이 다수 참가한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