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얼마나 많이 죽인 걸까…마리우폴서 또 집단 매장지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새로 포착된 집단 매장지 / 플래닛랩스·CNN 제공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완전히 점령한 가운데, 마리우폴에 새로 조성된 것으로 보이는 집단 매장지를 담은 위성사진이 공개됐다.

마리우폴은 러시아가 2014년 강제 병합한 크림반도와 친러 세력이 포진해 있는 동부 돈바스 지역을 잇는 육상 회랑을 완성하기 위한 요충지다.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을 차지하고자 지난 3월 초부터 포위 공격을 벌였고, 이달 초 결국 점령에 성공했다.

▲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새로 포착된 집단 매장지를 가리키고 있는 군사전문가 플래닛랩스 CNN 제공

민간 상업위성 업체인 플래닛랩스가 2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한 위성사진은 마리우폴 외곽에 새로 생겨난 대규모 집단 매장지를 담고 있다.

미국 스탠포드대학의 군사전문가인 멜리사 핸햄은 CNN과 한 인터뷰에서 “위성사진으로 봤을 때, 해당 매장지는 최소 수천 구의 시신을 매장할 수 있을 정도의 규모”라면서 “파낸 지 얼마 되지 않은 신선한 갈색 흙이 확연히 보인다. 러시아군은 불도저를 이용해 구덩이를 파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지난 4월 마리우폴 근처서 추가로 발견된 집단매장용 구덩이 AP연합뉴스

마리우폴 인근에는 이미 3곳의 집단 매장지가 있다. 만후시에서 발견된 구덩이는 시신 9000구를 매장할 수 있는 규모이며, 비노라드네 구덩이는 길이 약 40m로 파악된다. 지난달 24일에 확인된 스타리크림 마을의 집단 매장지는 길이가 200m 이상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가장 최근에 확인된 새로운 매장지는 최소 5000구의 시신을 매장할 수 있을 정도의 규모로 보인다고 밝혔다.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민간인 집단학살 주장 잇따라

한편, 러시아군이 마리우폴에서 민간인 집단 학살을 벌였다는 주장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페트로 안드리우시첸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지난 4월 말 텔레그램을 통해 “사망한 마리우폴 주민 매장지를 장기간 수색, 식별한 결과 만후시 마을에 주민들이 집단 매장된 사실을 밝혀냈다”고 전했다.

보이첸코 시장은 러시아 침공 이후 마리우폴 주민 약 2만명이 사망했다고 밝힌 바 있다.

우크라이나는 지금까지 러시아의 전쟁 범죄 혐의를 1만 건 이상 확인했다고 밝혔지만,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조작이라며 민간인 살해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 우크라이나 법정에서 비무장 민간인 살해 사실을 인정한 러시아 군인. 로이터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지난 17일 국제형사재판소(ICC)는 전쟁범죄 관련 증거를 수집하고자 42명으로 구성된 팀을 우크라이나에 보냈다. 앞서 부차 등에서도 민간인 집단 학살 의혹이 확인되면서 국제사회는 러시아의 전쟁 범죄 조사에 개입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 결과 지난 18일 러시아군인 바딤 시시마린(21)이 우크라이나에서 62세 노인을 총으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한 법정에 섰다.

그는 법정에서 “죄를 인정하냐”는 판사의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당시 재판은 러시아군인이 우크라이나 비무장 민간인을 살해한 사실을 직접 시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