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11명 사망’ 괴물 허리케인의 흔적…초토화 된 멕시코 남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번 시즌 첫 허리케인인 ‘애거사’가 멕시코 남부를 강타하면서 최소 11명이 숨지고 33명이 실종됐다. 가장 피해가 큰 남부 오악카사주의 모습 / AFP 연합뉴스

올해 첫 허리케인인 ‘애거사’가 멕시코 남부를 강타하면서 최소 11명이 숨지고 33명이 실종됐다.

애거사는 최대 시속 169㎞의 강풍을 동반한 2등급 허리케인이다. 1949년 기록을 남기기 시작한 이래 5월 멕시코 태평양 연안에 상륙한 허리케인 중 가장 강력하다.

AP통신의 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애거사가 휩쓴 남부 오악사카주(州)는 강물이 둑을 넘어 범람하거나 산사태가 일어나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인명피해가 나왔으며, 해안 근처인 우아툴코의 휴양지 인근에서는 어린이 3명이 실종되기도 했다.

▲ 이번 시즌 첫 허리케인인 ‘애거사’가 멕시코 남부를 강타하면서 최소 11명이 숨지고 33명이 실종됐다. 가장 피해가 큰 남부 오악카사주의 모습 / AFP 연합뉴스

애거사가 할퀴고 간 오악사카주의 일부 지역은 다리가 끊어지고 범람한 강물에 나무들이 쓸려 내려와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레스토랑으로 쓰던 낡은 건물은 지붕이 날아가 버렸고, 판자로 만들어진 허름한 집들도 흔적만 남았다.

어린이 실종자가 발생한 우아툴코의 피해는 더욱 컸다. 하늘에서 바라본 우아툴코의 모습에는 사람이 살았던 흔적은 찾아볼 수 없고, 부서진 잔해가 흘러가는 싯누런 강물만 눈에 띄었다.

평생을 우아툴코에 살았다는 한 주민은 “살면서 이런 홍수를 본 일은 단 두 번뿐이다. 집이 완전히 물에 잠겼다”고 말했다.

▲ 이번 시즌 첫 허리케인인 ‘애거사’가 멕시코 남부를 강타하면서 최소 11명이 숨지고 33명이 실종됐다. 가장 피해가 큰 남부 오악카사주의 한 레스토랑 앞에 서 있는 주민 AFP 연합뉴스

유명 휴양지인 시폴리테 해변 마을도 애거사를 피하진 못했다. 이 지역 호텔에서 일하는 한 주민은 “(5월 31일) 오후 1시부터 불기 시작한 바람이 저녁 7시 30분이 다 돼도 사그라지지 않았다”며 “나무가 쓰러지고 도로가 쓸려나갔다. 지붕도 날아갔다”고 밝혔다.

지난 31일 오후 오악사카주의 작은 해안 마을에 상륙한 애거사는 이후 내륙으로 이동하며 세력을 잃은 채 베라크루스주로 이동 중이다.

알레한도 무라트 오악사카주 주지사는 “해안 근처 마을 전기는 복구됐지만, 일부 다리가 유실되고 산사태로 인해 고속도로 여러 곳의 통행이 차단됐다”고 말했다.

▲ 멕시코 현지시간으로 5월 29일 오전 11시 20분, 멕시코 태평양 해안에서 형성된 뒤 빠르게 이동하는 애거사의 모습(출처 NOAA)

한편, 멕시코는 태평양 연안 및 대서양 연안에서 5~11월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허리케인의 영향을 받는다. 지난해 8월에는 3등급 허리케인 ‘그레이스’가 멕시코 동부 베라크루스주와 푸에블라주를 강타해 11명이 사망했다.



허리케인과 싸이클론, 태풍 등은 모두 열대성 저기압을 이르며 발생지역에 따라 각기 다르게 표현한다. 일반적으로 북대서양이나 북태평양 중·동부에서는 허리케인, 북태평양 서부에서는 태풍이라고 부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