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中식당 ‘폭발’, 새벽밥 먹던 일용직 근로자들 부상 잇따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남동부 도시 창사의 한 식당에서 가스 유출로 추정되는 폭발 사고가 발생하면서 매몰자 수색에 나섰던 소방관 1명이 사망하고 13명이 잔해에 깔렸다. 이날 사고로 부상을 입은 사람들 대부분은 근처 일용직 근로자들과 사고 현장 구조에 나섰던 관할 소방대원들인 것으로 전해져 안타까움을 샀다. 

중국 관영매체 관찰자망 등 다수의 매체는 지난 1일 오전 6시 28분경 창사시 외곽 창사현 식당에서 폭발음과 동시에 식당이 있었던 건물 전체가 심하게 붕괴되고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가 있었던 식당은 매일 오전 6시부터 8시까지 아침 식사를 전문적으로 판매했던 곳으로, 식당에서 사용했던 액화가스통의 가스가 누출되면서 발생한 폭발로 알려졌다. 

현지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영상 속에는 사고 당시 갑자기 검은 연기와 함께 폭발이 일어났고, 지나가던 행인들이 머리를 손으로 가린 채 급하게 대피하는 장면이 그대로 담겼다. 또, 폭발 후 피해 건물은 앙상한 골조만 남은 상태로 주변 차량과 건물 유리창도 모두 깨진 상황이었다. 

현장에서 100m 정도 떨어진 곳에서 상점을 운영했던 한 목격자는 “화재가 발생하기 직전 큰 폭발음과 함께 식당 내부에서 폭발이 발생했고, 그로 인해 건물이 잇따라 붕괴했다”면서 “폭발음과 함께 가게 밖이 연기로 자욱해졌다. 한 끼 당 평균 5~6위안(약 900~1100원) 남짓한 저가의 요리를 주로 취급했던 식당이었는데, 이번 사고 피해자들 대부분은 이 근처에 거주하며 출근 전 간단하게 아침 식사를 해결하려 식당을 찾았던 일용직 근로자들이었다”고 했다. 

사고가 발생하자 당국은 소방차량 수십여 대와 구조대원, 굴착기 수색대 등을 급파해 잔해에 깔린 희생자 수색 및 구조 작업을 진행했다. 

이날 수색 작업에 참여했던 22세 소방관이 잔해 수색 중 무너진 건물에서 추가 폭발 사고가 발생해 사망한 채 발견됐다. 

수사 당국은 식당 내부에 개인 사용이 금지된 액화가스통이 발견됐다는 점에서 식당 주인 슈 모 씨와 식당 점장 샤오란 씨 외에 식당에 액화가스통을 공급한 창사시 가스공급업체 저우 씨 등을 형사 구류해 폭발물 취급 금지 위반 혐의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고가 발생했던 후난성 창사에서는 지난 4월 말에도 8층짜리 주상 복합 건물이 무너지는 사고로 5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바 있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