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아빠가 사온 골동품 시계 알고보니 ‘2차대전 군용품’…수십 배 가치에 깜짝 놀란 게스트

작성 2023.11.20 18:21 ㅣ 수정 2023.11.20 18:2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아빠가 사온 골동품 시계, ‘2차 대전 군용품’ 수십 배 가치 / 사진=BBC
수십 년 전 부친이 사온 낡은 시계가 TV 쇼에서 수십 배 가치가 있는 진품으로 밝혀진 사연이 한 매체에 소개돼 재조명을 받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4월 BBC 방송에 방영됐던 영국판 진품명품 프로그램 ‘앤틱 로드쇼’에서 한 여성 게스트는 자신의 아버지가 한 군용품점에서 20파운드(약 3만원)를 주고 사왔던 파일럿 시계를 가지고 나왔다가 감정가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확대보기
웨일스 관광명소인 포이스성에서 진행됐던 이 방송에서 여성은 자신이 갖고 나온 시계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조종사가 착용하던 것이 확실하다는 감정사의 말에 안심했다.

시계 전문가인 리처드 프라이스는 이 여성에게 “독일 공군인 루프트바페에서 사용하던 시계로, 지금은 사라져버린 큰 가죽 끈이 달려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랑에 운트 죄네에서 생산한 군용 파일럿 시계. / 사진=BBC
또 “이 시계는 독일의 하이엔드 시계 회사인 ‘랑에 운트 죄네’에서 생산한 게 맞다면 가치는 크게 오를 것”이라며 시계 뒷판을 열고 무브먼트 등 시계 부품을 자세히 살폈다.


그러고 나서 그는 “기쁨 중 기쁨이다. 모든 수집가들이 원하는 랑에 운트 죄네에서 만든 시계”라고 감정했다.

이 전문가는 또 해당 시계는 1941년에 생산됐다고 결론짓고 이 모델이 매우 희귀하고 수요가 많은 이유는 4년 뒤 회사 공장이 폭격당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확대보기
▲ 시계 감정사가 한 여성 게스트가 가지고 나온 시계의 뒷판을 열고 무브먼트 등 시계 부품을 살피고 있다. / 사진=BBC
이같은 감정 평가에 여성은 “아버지가 1970년대 초 웨이머스에 있는 한 군용품점에서 당시 20파운드를 주고 이 시계를 사왔다”며 “그는 골동품점에서 이것저것을 찾는 것을 좋아했다”고 말했다.

여성이 이어 “잘 산 거냐?”고 묻자, 감정사는 “내가 20파운드를 주고 샀다면 매우 행복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20파운드는 현재 환율로 약 3만 원이지만, 당시 가치로는 지금 돈으로 20만 원에 달한다. 골동품점에서 낡은 시계를 사와 눈치를 봤을 여성의 아버지가 그려진다.

확대보기
▲ 시계 감정사 리처드 프라이스가 게스트가 가지고 나온 시계의 가치에 대해 말하고 있다. / 사진=BBC
이에 대해 감정사는 “이 시계는 모든 수집가들이 원하는 가장 희귀한 매물”이라고 다시 한번 강조하면서도 최소 8000파운드(약 1200만원)에서 최대 1만 파운드(1600만원)의 가치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자 여성은 “집에 가면 (아버지께) 다시 가져다드리지 못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추천! 인기기사
  • 자꾸만 사람을 잡아먹는다…백두산 호랑이 공격에 러시아 ‘비상
  • 에이즈 알고도 미성년자들과 성관계…30대 남성의 최후
  • 태국 유명 해변서 ‘공개 성관계’ 영상 확산…경찰 수사 나섰
  • “내가 아내 머리를…” 구글 다니던 중국인 20대 부부 살인
  • 종말 영화처럼?…지구 충돌 몇시간 전 발견된 소행성
  • “세계 최대 불가사의 맞네”…中 진시황릉서 완벽 보존된 마차
  • 배달 음식에 ‘소변 테러’ 충격…배달원 의심했지만 범인 알고
  • “횡재했어요!”…佛 관광객, 美 주립공원서 7.46캐럿 다이
  • ‘미녀는 괴로워’ 실사판? 영화 찍다가 ‘50㎏ 감량’ 中
  • 게임체인저?…美, 우크라 제공 유도폭탄 ‘GLSDB’는 어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