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진짜 여자야?”…‘수염 난’ 성전환 선수, 상대팀 3명 부상 입히고 승리[포착]

작성 2024.02.21 08:39 ㅣ 수정 2024.02.21 09: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지난 8일 메사추세츠주(州)의 한 여고 농구팀 선수 중 3명은 자신을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상대팀 선수(동그라미)와 경기를 하던 도중 부상을 입었다.
최근 일부 국가에서 성전환을 한 선수들의 경기 참여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의 한 고등학생 여자부 농구 경기에서 성전환 선수로 인한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다.

뉴욕포스트 등 현지 언론의 20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메사추세츠주(州)의 한 여고 농구팀 선수 중 3명은 자신을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상대팀 선수와 경기를 하던 도중 부상을 입었다.

문제의 선수는 경기 중 압도적인 신체 파워로 상대 여고생 선수들을 밀어붙였으며, 이 과정에서 밀린 선수들이 넘어지면서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다.

확대보기
▲ 지난 8일 메사추세츠주(州)의 한 여고 농구팀 선수 중 3명은 자신을 여성이라고 ‘주장’하는 상대팀 선수(흰색 유니폼)와 경기를 하던 도중 부상을 입었다.
부상자가 속출한 해당 팀은 선수를 계속 교체하며 경기를 이어갔지만, 더는 교체할 선수조차 남아있지 않게 되자 기권을 선언했다.

폭스뉴스 보도에 따르면, 상대팀 여고생 선수들에게 부상을 입힌 선수는 다른 선수들보다 키와 몸집이 훨씬 큰 성전환 선수였다. 현장에 있던 한 선수는 폭스뉴스에 “해당 선수는 자신을 여성이라고 인지하지만, 생물학적으로 남성”이라면서 “키가 182㎝가 넘고 수염이 나 있는 상태”라고 주장했다.

문제의 선수를 영입한 농구팀은 “이전 경기에서는 (성전환 선수를 기용하는 것에 대해) 아무 문제도 발생하지 않았다. 그래서 이번 경기에도 투입한 것”이라고 밝혔으나, 해당 선수의 ‘실제 성별’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해당 경기에서 성전환 선수 한 명으로 인해 부상을 입은 여고생 선수가 속출했지만, 메사추세츠 학교 체육협회 측은 경기에 문제가 없었다고 밝혔다.

메사추세츠주 학교 체육협회 규정에 따르면, 학생은 학생의 선의 및 성 정체성과 일치하는 성별 스포츠 팀 참여에서 제외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다만 학생이 불공정한 이점을 얻을 목적이라면 팀 명단에 오를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

또 “포용을 촉진하기 위해 학교가 각 스포츠팀의 성별 요구 사항에 대해 상대방과 소통하는 것이 가장 권장하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는 내용도 적혀 있다.

현재 논란이 된 선수가 속한 고등학교 농구팀 측은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미국‧캐나다 등지에서 ‘성전환 선수’ 경기 허용 두고 논란

앞서 지난 1월 24일 캐나다 토론토에서도 유사한 사례가 있었다. 여자 대학 배구 경기에서 성전환 선수끼리의 열띤 경쟁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세네카칼리지에서 3명, 센테니얼칼리지에서 2명의 성전환 여성 선수가 출전했으며, 이들은 압도적인 파워로 경기를 이끌어갔다. 각기 다른 팀인 5명의 선수가 경기 전반을 이끌었고, 특히 서브와 스파이크에서 다른 선수들보다 강한 힘을 발휘했다.

확대보기
▲ 지난 1월 말 열린 캐나다 대학 여자 배구 경기에 출전한 성전환 선수들. 이들 5명이 경기 내내 자신의 기량을 뽐내는 동안 다른 여자 선수들은 벤치를 지켜야 했다는 비난이 나왔다
성전환 선수 5명은 경기 시작부터 끝까지 쉬지 않고 뛰었지만, 다른 여성 선수들은 벤치를 지켰다. 해당 경기는 더 많은 트랜스젠더 선수가 활약한 세네카칼리지의 승리로 끝났다.

이 모습이 전해지자 일각에서는 “여자 배구 경기라고 볼 수 없다”, “진짜 여자 선수들은 벤치에 앉아있고 생물학적으로 남성인 선수들이 동료들을 제치고 경기에 나섰다”면서 불편함을 드러냈다.

이보다 앞서 미국의 수영선수 리아 토머스(24)는 호르몬 요법을 통해 여자 수영팀에 합류한 뒤 압도적인 성적을 내 논란이 됐다.

확대보기
▲ 성전환 후 여자부 대회에 출전해 좋은 성적을 냈던 미국의 수영 선수 리아 토머스
그는 2022년 3월 전미 대학수영대회 여자 자유형 500야드 종목에 출전해 1위를 차지했으며, 동시에 전미대학체육협회(NCAA) 수영 우승을 차지한 최초의 트랜스젠더 여성으로 기록됐다.

국제수영연맹은 2022년 6월 사실상 성전환 수술을 받은 선수의 여자부 경기 출전을 막는 조치를 취했고, 이에 토머스는 지난달 스포츠중재재판소에 여자부 경기 출전을 위한 소송을 제기한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성전환 선수들에 대한 정확한 경기 출전 규정이 없어 일부 선수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