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4400억 짜리’ 러軍 정찰기 공중분해…우크라軍 격추 성공[포착]

작성 2024.02.24 16:00 ㅣ 수정 2024.02.24 16: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왼쪽은 2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이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에 격추된 뒤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 카네프스키 마을에 추락한 모습. 오른쪽은 자료사진
2022년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작된 전쟁이 만 2년을 맞은 가운데, 우크라이나군이 고가의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을 격추하는데 성공했다.

A-50은 공중과 해상 표적을 추적 감시하는 임무를 주로 수행하며, 표적의 위치와 방향, 속도 등의 정보를 지휘센터 또는 전투기에 전달해 ‘하늘의 지휘소’라고 불리기도 한다.

미콜라 올레축 우크라이나 공군 사령관은 23일(이하 현지시간) 아조우해 동쪽 해안 크라스노다르 지역에서 러시아의 A-50이 추락했다면서 당시를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확대보기
▲ 23일(현지시간)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이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에 격추되는 모습. 우크라이나군 제공
우크라이나군에 따르면, 아조우해(海)를 정찰하던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은 이날 오후 7시경 러시아 아크투빈스크 공군기지로 복귀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군이 미리 정보를 확보한 뒤 미사일 공격을 가했고, 이를 피하지 못한 A-50은 러시아 남부 크라스노다르 카네프스키의 한 마을에 추락했다. 크라스노다르는 크림반도 크림대교 건너편에 있는 러시아 영토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우리 공군이 또 다시 3억 3000만 달러(약 4400억 원) 상당의 러시아 A-50 공중조기경보통제기를 파괴했다”고 발표했다.

확대보기
▲ 러시아군 조기경보통제기 A-50 자료사진
앞서 우크라이나군은 지난달 14일에도 A-50 한 대를 격추했다고 밝힌 바 있다.

외신에 따르면 러시아는 지난달 기준 A-50M 3대와 업그레이드 모델인 A-50U 6대 등 총 9대의 A-50기를 운용하고 있다. 이중 업그레이드 모델인 A-50U의 가격은 약 5억 달러(약 6665억 원)에 이른다.

다른 무기들에 비해 매우 고가에 해당하는 조기경보통제기를 연달아 잃은 러시아군은 이로 인한 전력 상실을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A-50은 650km 떨어진 표적까지 식별할 수 있는 핵심 지휘통제기로서,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전선 활동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장비로 꼽힌다.

러시아 당국은 우크라이나군의 공식 발표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는 가운데, 현재 러시아군은 격전지 중 한 곳인 아우디이우카를 점령한 뒤 서쪽으로 진격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이스라엘 안쪽으로 500m 가로질러…하마스 침투 터널 파괴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