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에베레스트에 웬 럭셔리 텐트?…베이스캠프에 무슨일이

작성 2024.03.02 17:58 ㅣ 수정 2024.03.02 17:5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최근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에 럭셔리 캠프가 설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세계 산악인들에게는 ‘꿈의 산’인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해발 8849m)에 이제는 호텔급의 럭셔리 캠프까지 등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네팔 당국이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에 차려진 럭셔리 시설을 단속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발 약 5300m 지점에 설치된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는 산악인들이 고산에 적응하기 위해 일정기간 머무는 공간이다. 문제는 에베레스트 등정이 전세계에서 인기를 얻으면서 이곳 역시 부유한 사람들을 위한 공간으로 조금씩 변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확대보기
▲ 럭셔리 텐트의 내부 모습
실제로 관광 회사들은 부자들을 위한 에베레스트 고가 상품을 만들어 팔고있다. 이들이 제공하는 베이스캠프의 대형 텐트에는 안락한 침대와 거실, TV, 온수 샤워가 가능한 개인 욕실까지 구비되어 있다. 또한 요가와 명상, 마사지를 위한 텐트와 4명의 개인 셰르파까지 제공된다. 에베레스트 트래킹 회사를 운영 중인 사이먼 로우는 “베이스캠프가 현재 터무니없는 수준에 도달했다”면서 “그들은 헬리콥터를 타고 날아와 침대에서 침대로 이동한다. 산에 있고 싶지는 않은데 왜 그렇게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한탄했다.

이처럼 논란이 커지자 네팔 당국이 칼을 빼들었다. 보도에 따르면 네팔 당국은 제한된 베이스캠프 공간을 보다 공정하게 할당해 텐트 크기를 줄이고 헬기 사용도 자제시킬 예정이다. 새로운 규정에 따르면 앞으로 헬기는 부상이나 고산병으로 고통받는 등산가들을 위한 긴급대피 목적으로만 허용된다.

확대보기
▲ 쓰레기가 가득한 에베레스트의 모습
이에앞서 최근 에베레스트 산지 대부분을 관할하는 네팔 쿰부 파상 라무 지역자치구는 에베레스트산과 세계에서 네번째로 높은 산인 인근 로체산에 오르는 모든 이들이 배변봉투를 소지하게 했다. 이는 에베레스트산에 수많은 등산객들이 몰리면서 한마디로 ‘똥 산’이 되고있다는 것에 대한 대책이다. 또한 에베레스트는 여전히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있다. 수많은 등산객들이 찾아와 그대로 버리고 간 쓰레기가 그 시간만큼이나 겹겹히 쌓여 있는 것. 이에 네팔 당국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역부족인 상황이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