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피플+

“제발 귀국할 수 있게 해주세요”…英 ‘IS 신부’의 뒤늦은 후회 [월드피플+]

작성 2024.03.07 14:07 ㅣ 수정 2024.03.07 14: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IS 신부’ 샤미마 베굼과 그의 자식 모습을 담은 사진.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엔(UN) 전문가그룹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다가 오갈데 없는 처지에 놓인 샤미마 베굼(24)에 대한 선처를 촉구했다. 지난 6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UN 전문가그룹이 베굼의 영국 시민권 박탈 판결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했으며 이를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IS 신부’로 잘 알려진 베굼은 영국 정부의 시민권 박탈 결정에 이의를 제기했다가 지난달 23일 열린 재판에서 패소했다. 당시 영국 항소법원 재판부는 “베굼의 시민권을 박탈한 것이 합법적이라는 특별이민항소위원회(SIAC)의 결정에 동의한다”며 베굼이 제출한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또 “베굼이 아마 다른 사람들에 의해 경도되거나 조종당했을 수도 있겠지만 시리아로 떠나 IS에 동조하기로 한 것은 계산된 결정이었다”며 “시민권 박탈의 불법성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확대보기
▲ 지난 2022년 영국 언론 인터뷰에 응한 샤미마 베굼의 모습
그러나 5명으로 구성된 UN 특별보고관들은 지난 6일 성명을 통해 이같은 판결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베굼의 시민권 박탈 결정을 재검토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베굼은 인신매매 피해자일 가능성이 있지만 지원과 보호를 거부당했다”면서 “인신매매 피해자와 그 위험에 처한 사람들, 특히 어린이 보호는 존중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확대보기
▲ 지난 2015년 이슬람국가(IS)에 합류하기 위해 영국 런던 개트윅 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세 여성들. 사진=AP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은 물론 유럽 내에서 큰 논란을 일으킨 베굼은 방글라데시계 영국인으로 15세 시절이던 지난 2015년 2월 학교 친구 2명과 함께 시리아로 건너간 뒤 IS에 합류했다. 이후 IS를 위해 활동하던 그는 네덜란드 출신 IS 조직원과 결혼해 아이까지 낳았다. 그러나 IS가 패퇴하면서 오갈 데가 없어진 그가 있을 곳은 시리아 난민촌 밖에 없었다. 특히 지난 2019년 인터뷰에서 그는 IS에 합류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가 여론의 분노를 샀고 영국 내무부는 국가안보를 이유로 시민권을 박탈했다.

이후 베굼은 다시 런던의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며 시민권 박탈 취소와 영국 입국을 허용해달라고 SIAC에 이의를 제기하는 등 본격적인 여론전과 법적 투쟁을 이어갔다. 또한 자신이 미성년 인신매매의 피해자라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SIAC는 미성년 인신매매 피해자라는 그의 주장에 신빙성은 있지만, 안보에 위협이 되는 점은 달라지지 않는다며 시민권 박탈 결정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 지옥문 열렸나…이란 미사일에 불바다 된 이스라엘 하늘
  • 기적이 일어났다…엄마가 생매장한 신생아, 6시간 만에 구조돼
  • 우크라 드론에 완전히 뚫린 러시아 본토… “자체 생산 드론,
  •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 러시아, 발트해 앞마당도 뚫렸다…우크라의 러 함정 타격 성공
  • 딸에게 몹쓸짓으로 임신까지...인면수심 남성들에 징역 20년
  • 美 언론 “KF-21 공중급유 첫 성공, 인상적인 속도로 발
  • 이란의 ‘놀라운’ 미사일 수준…“절반은 국경도 못 넘었다”
  • ‘남성들과 선정적 댄스’ 영상 유출, 왕관 빼앗긴 미인대회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