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기란 없다”…비트코인 ‘7600억원 어치’ 실수로 버린 남성 근황[핫이슈]

작성 2024.03.25 15:10 ㅣ 수정 2024.03.25 15:1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10여년 전 비트코인 7500개가 담긴 하드디스크를 분실한 뒤 10년 동안 이를 되찾기 위해 노력해 온 영국의 제임스 하웰스
최근 비트코인이 역대 최고가를 경신하는 등 초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비트코인 7500개가 든 하드 드라이브를 실수로 버렸던 남성의 근황이 공개됐다.

영국 웨일스 뉴포트에 사는 제임스 하웰스(38)는 IT 기술자로 일하던 2009년 당시 재미삼아 비트코인을 채굴했다. 이후 컴퓨터를 교체하면서 비트코인 블록체인에 접속할 수 있는 하드 드라이브를 서랍에 따로 보관했다.

4년여가 흐른 2013년, 비트코인 시세가 급등하면서 불현듯 자신의 비트코인을 떠올린 남성은 이내 망연자실했다. 자신의 여자친구가 집을 청소하면서 비트코인 전자지갑이 보관된 하드 드라이브를 버렸다는 사실을 알게 됐기 때문이다.

이후 그는 뉴포트 의회에 접촉해 매립지에서 잃어버린 하드 드라이브를 찾을 수 있도록 허가해 달라고 요청해 성과는 없었다. 2021년 당시 뉴포트 시의회는 “쓰레기 탐색 중 유독가스 누출 등의 환경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데다, 쓰레기 처리장을 파헤치는 비용을 들이고서도 그가 원하는 하드 드라이브를 찾을 수 없을지 모른다”며 ‘보물찾기’를 허가해주지 않았다.

확대보기
▲ 하웰스의 하드 드라이브가 버려져 있을것으로 예상되는 영국의 뉴포트 쓰레기 매립지
그렇게 또다시 3년이 흘렀고, 현재 그가 잃어버린 비트코인 7500개의 가치는 한화로 약 7300억 원에서 최대 7600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년간 자신의 비트코인을 찾아 헤맨 하웰스는 “오랜 노력 끝에 쓰레기장의 잠재적인 수색 범위를 좁혔다. 현재는 쓰레기 10만t 사이에 나의 하드 드라이브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하지만 뉴포트시가 여전히 허가를 내주지 않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는 해당 쓰레기 매립지를 소유 및 운영하는 뉴포트시 의회 측에 다양한 제안을 건네기도 했다. 자신과 전문가팀에게 수색 허가를 내어준다면, 의회에 막대한 기부금을 내겠다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의회 측은 현재 하드 드라이브가 묻혀 있는 매립지는 엄격한 환경 규제로 손댈 수 없다는 입장을 10년 넘게 고수하고 있다. 최근에는 하웰스 또는 그의 비트코인을 노린 누군가가 금속탐지기를 들고 매립장을 뒤질지도 모른다고 우려해 24시간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기도 했다.

확대보기
▲ 10여년 전 비트코인 7500개가 담긴 하드 드라이브를 분실한 뒤 10년 동안 이를 되찾기 위해 노력해 온 영국의 제임스 하웰스
현재 하웰스는 수색 전문팀을 꾸려 의회의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또 의회의 지속된 불허에 맞서기 위한 법률팀 구성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하웰스 2021년에도 “아직 기회가 있을 거라고 믿는다. 하드 드라이브의 외부 케이스는 녹이 슬었을 수 있지만, 데이터가 저장되는 내부 디스크는 비트코인 파일을 검색할 수 있을만큼 충분히 정상 작동할 것”이라면서 “다만 시간이 더 지날수록 데이터를 찾을 가능성은 적어지기 때문에 의회에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女26명 살해한 ‘연쇄살인마’ 폭행당해 ‘혼수상태’…깨어날
  • “아이스크림에서 ‘사람 손가락’ 나와”…‘이물질 식품’에 발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