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편에게 성적 매력 어필해야”…‘12세 소녀-63세 남성’ 결혼한 이유 [핫이슈]

작성 2024.04.04 19:42 ㅣ 수정 2024.04.04 19: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가나의 종교지도자인 누우모 보르케티 라웨 츠루(63, 왼쪽)는 지난달 30일 12세 소녀인 나아 오크로모(오른쪽)와 결혼식을 올렸다.
아프리카 가나의 63세 남성이 12세 소녀와 결혼식을 올린 사실이 알려져 전 세계에서 비난이 쏟아졌다. 축복으로 가득해야 할 여느 결혼식과 달리 조혼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도 나왔다.

영국 BBC 등 외신의 1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가나에 사는 누우모 보르케티 라웨 츠루(63, 또 다른 이름은 고보루 울로모)는 지난달 30일 12세 소녀인 나아 오크로모와 결혼식을 올렸다.

신랑인 츠루는 가나 수도 아크라에서 원주민 공동체를 이끄는 종교적 지도자로 알려졌다. 그는 평소 제사 등의 의식을 이끄는 사제 역할을 해 왔으며, 신부인 12세 소녀 역시 같은 원주민 공동체 구성원이다.

해당 공동체 측은 60대 종교 지도자와 12세 어린 소녀의 결혼을 두고 “성직자는 처녀와 결혼해야 한다는 오랜 전통이자 관습“이라고 주장했다.

공동체의 한 관계자는 BBC에 ”이 소녀는 이미 6년 전인 6세 때부터 지도자의 아내가 되기 위한 준비를 시작했다“면서 ”결혼식을 치른 소녀는 앞으로 임신과 출산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결혼식에 하객으로 참석한 원주민 공동체 구성원 중 일부는 12살 어린 나이에 60대 남성과 결혼하는 소녀에게 “아내로서의 의무를 다 하고, 남편에게 성적 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향수를 사용하라”고 조언하는 모습이 영상을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

BBC는 “이러한 발언은 해당 결혼이 단지 의례적인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조혼이 비교적 흔한 가나에서도 남편과의 부부관계까지 강요하는 이 결혼식에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확대보기
▲ 가나에 사는 누우모 보르케티 라웨 츠루(63, 오른쪽)는 지난달 30일 12세 소녀인 나아 오크로모(왼쪽)와 결혼식을 올렸다.
조혼근절을 위한 국제비정부기구(NGO)인 ‘신부가 아닌 소녀’의 조사에 따르면, 가나 여성의 19%는 18세 이전에 결혼하며, 15세 생일 이전에 결혼하는 여성도 5%에 이른다.

가나 현행법상 18세부터 법적 혼인이 가능하지만, 암암리에 어린 소녀들을 마치 재물로 삼는 악습인 조혼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번에 결혼식을 올린 63세 종교 지도자 츠루가 현지법에 따라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주장도 내놓았다.

논란이 커지자 현지 경찰은 엑스(X‧옛 트위터)에 “결혼식을 올린 소녀의 신원을 확인하고, 현재 소녀와 소녀의 어머니를 보호하고 있다”면서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사회복지부 등과 협력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유엔아동기금(UNICEF, 유니세프)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한 해 동안 원치 않은 조혼을 하는 소녀는 1200만 명에 달하며, 가나에만 현재 200만 명 이상의 어린 신부가 있다.

유니세프는 “18세 이전의 조혼은 근본적으로 인권 침해에 해당한다. 이는 전 세계 소녀들의 생명과 복지, 미래를 위협하는 것”이라면서 “최근 들어 조혼이 줄어드는 추세이긴 하나, 가나를 비롯한 사하라사막 이남 아프리카는 다른 지역에 비해 감소세가 더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악몽 된 수학여행…10대 여학생, 크루즈 배에서 집단 강간
  • 집단 성폭행 피해 여성, 안락사 요청…경찰도 외면한 ‘강간
  • 14세 소녀 강간 후 ‘산 채로 불태운’ 두 형제, 법의 심
  • 푸틴도 돌겠네…‘빙그르르’ 도는 60억원 짜리 러軍 최강 전
  • 15살 남자아이, 자신 강간하던 50대男 살해…정당방위 인정
  • ‘쾅’ 에어쇼 중 전투기 2대 충돌…조종사 1명 사망 (영상
  • 女26명 죽인 뒤 돼지 먹이로 준 살인범의 충격적 결말…“감
  • ‘지옥의 입’ 벌리는 바타가이카 분화구…‘고대 바이러스’ 유
  • 女26명 살해한 ‘연쇄살인마’ 폭행당해 ‘혼수상태’…깨어날
  • “아이스크림에서 ‘사람 손가락’ 나와”…‘이물질 식품’에 발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