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란 공습, 이스라엘 아이언돔이 막은 게 아니다”…진실 알고보니 [핫이슈]

작성 2024.04.17 07:55 ㅣ 수정 2024.04.17 07: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세계 이슈 케챱 케챱 유튜브 케챱 틱톡 케챱 인스타그램
확대보기
▲ 지난 13일 밤 이란 영토에서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되는 미사일. EPA 연합뉴스
지난 13일(이하 현지시간) 이란이 시리아 이란 대사관 피격에 대한 보복으로 이스라엘을 공격하면서 중동 내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란의 미사일과 드론을 막아낸 주역이 이스라엘의 자랑인 아이언돔이 아니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탐사보도 전문매체인 ‘디 인터셉트’는 15일 보도에서 “이란의 무기 절반 이상이 이스라엘에 도착하기도 전, 미국 항공기와 방어 미사일에 의해 파괴됐다”고 전했다.

이어 “미국이 다국적 방공 작전을 지휘하고 미국 전투기들을 출격시켜 이란의 공습을 막아냈다”면서 “사실상 이것은 ‘미군의 승리’였다”고 덧붙였다.

디 인터셉트의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이란의 공습이 시작된 직후 이라크 북부에서 페르시아만 남부까지 확장한 다국적‧지역적 방어망을 구축했다.

이 방어망에는 미국과 영국, 프랑스, 요르단 등이 합류했으며, 이들이 이란의 드론과 미사일 대부분을 격추했다.

확대보기
▲ 14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방공 시스템이 이란의 무기를 격추하기 위해 발사되는 모습. 신화=연합뉴스
익명의 미군 소식통은 해당 매체에 “이란의 공격 규모와 미국의 방어망 규모 등을 고려했을 때, 이란의 무기 절반이 일종의 기술적 결함이 있었으며 이로 인해 발사 또는 비행 중 공격에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기술적 결함이 있던 무기를 제외한 나머지 160여 대의 드론 및 미사일 중 대다수는 미국이 격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라엘방위군(IDF)은 “이란의 미사일과 드론 중 이스라엘 영공에 진입한 것은 단 한 개도 없다”면서 “순항미사일 약 25기는 모두 국경 밖에서 이스라엘 공군 전투기에 의해 요격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확대보기
▲ 미국 탐사보도 전문매체 디 인터셉트 15일자 보도 캡처
그러나 디 인터셉트는 “이스라엘이 아이언돔 등을 이용해 이란의 순항미사일 대부분을 격추했다는 발표는 과장된 것일 수 있다”면서 “미군 소식통 및 미 유럽 사령부 구축함의 지원을 받는 중부 사령부의 예비 보고 등을 종합했을 때, 이란의 드론과 순항미사일 대부분을 격추한 것은 미군 또는 미 동맹국의 항공기”라고 강조했다.

요르단 정부 역시 자국 항공기가 이란 무기 일부를 격추했다는 사실을 언급했다.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은 현지 언론에 “우리는 위험을 피하기 위해 요르단 영공을 침범하는 모든 드론과 미사일을 용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지중해에 주둔 중인 미국 군함 두 척이 이란에서 발사된 최소 6발의 탄도미사일을 격추했다고 밝혔다. 이란 미사일의 잔해가 아르빌과 나자프 지역 외곽에서 발견됐는데, 이라크 아르빌에는 미 육군 패트리어트 지대공 미사일 포대가 설치돼 있다.

무기 99% 요격됐지만, ‘이란 대성공’ 평가 나와…이유는?

이번 이란 보복 공습에서 300기가 넘는 드론과 탄도‧순항 미사일 중 99%가 요격됐음에도 불구하고, 이란의 공습이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도 잇따랐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14일 “이번 이란 공격을 ‘실패’라고 평가절하하는 것은 실수일 수 있다”는 내용의 분석 보도를 내보냈다.

결과만 놓고 보면 이스라엘 측이 이란의 공격을 99% 막아낸 것이 사실이지만 이란도 얻은 것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확대보기
▲ 14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방공시스템인 아이언돔이 이란의 미사일과 드론을 요격하면서 불꽃을 내뿜고 있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먼저 이란은 미국과 영국 등 이란의 동맹국에게 이스라엘 공격에 대한 사전 통보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공격에 대비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준 것이나 마찬가지다.

심지어 공격에 사용할 무기에 대한 정보도 사실상 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파이낸셜타임스는 “이란이 이스라엘에 발사한 드론은 이스라엘 방공망이 쉽게 추적할 수 있는 느린 모델이었다”고 전했다.

이는 이란이 사상자를 노리고 공격한 것이 아니라는 의미이며, 이스라엘 입장에서는 즉각 보복에 나서기가 부담스러운 애매한 상황에 놓여 있다가 결국 하룻밤에 한화로 1조 8000억원이라는 엄청난 비용을 쏟아내며 방공망을 가동시켜야 했다.

확대보기
▲ 왼쪽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른쪽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자료사진
무엇보다 디 인터셉트의 주장대로 이란의 이번 보복 공격을 막아낸 것은 이스라엘 단독이 아닌 미국과 영국, 프랑스, 요르단 등의 합동 작전이었다.

이에 외신은 “ 이번 공격을 막기 위해 미국, 영국, 프랑스, 아랍국가 등이 총동원됐다”면서 “이스라엘의 안보 의존도가 선명하게 노출됐다”고 평가했다.

더불어 밤하늘 무대로 의도적인 장관을 연출해 이스라엘을 위협하는 ‘상징적 보복’ 효과를 극대화했다는 평가도 나왔다.

한편 이스라엘 전시내각은 “이란에게 ‘고통스러운 보복’을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나 미국 등 우방은 더 이상의 군사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내놓으면서 이란에 대한 재보복 대응 시기 및 수위를 놓고 이스라엘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이상한 성관계’ 강요한 남편…“부부 강간 아니다” 법원 판
  • 1살 아기 성폭행한 현직 경찰, ‘비겁한 변명’ 들어보니
  • 마라톤 대회서 상의 탈의하고 달린 女선수에 ‘극찬’ 쏟아진
  • 女 400명 성폭행하는 정치인 영상 ‘발칵’…“2900여개
  • 아내와 사별 후 장모와 결혼식 올린 인도 남성…“장인도 허락
  • 14세 소녀 강간·임신시킨 남성에 ‘물리적 거세’ 선고…“가
  • 비극적 순간…도망치는 8살 아이 뒤통수에 총 쏴 살해한 이스
  • “내가 남자라고?”…결혼 직전 ‘고환’ 발견한 20대 여성
  • “용의자 중 11살짜리도”…소년 12명, 14세 여학생 집단
  • 온몸에 철갑 두른 러 ‘거북전차’ 알고보니 전략 무기?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