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2t 하마 알고보니 ‘날아다니네’…빨리 달릴 때 0.3초간 네 다리 뜬다 [핵잼 사이언스]

작성 2024.07.05 14:53 ㅣ 수정 2024.07.05 14: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하마가 빠르게 움직일 때는 네 다리가 약 0.3초 정도 공중에 뜨는 것으로 밝혀졌다.
무려 2t이 넘는 육중한 몸무게를 가진 하마가 덩치에 어울리지 않게 ‘날아다닌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런던 왕립수의과대학(RVC) 연구팀은 하마가 빠르게 움직일 때는 네 다리를 모두 땅에서 들어올린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피어제이’(PeerJ) 최신호에 발표했다.

야생에서 막강한 전투력을 자랑하는 하마는 공격성이 높아 해마다 아프리카에서 이로인해 목숨을 잃는 사람만 500여 명에 달한다. 이번에 RVC 연구팀은 총 32마리 하마의 169번의 움직임을 담은 영상을 분석해 흥미로운 결과를 도출했다. 가장 빠르게 움직이는 하마의 경우 각 걸음걸이의 15% 정도, 약 0.3초 정도 네 다리가 땅에서 떨어졌기 때문. 이는 발굽이 있는 말과 같은 유제류에게는 흔하지만 육상 포유류 중 세번째로 몸무게가 큰 하마에게는 특기할만 하다. 이는 속도로도 증명되는데 하마는 육중한 몸무게와 짧은 다리에도 최고 시속이 30㎞가 넘는다.

연구팀에 따르면 하마는 경쟁자 혹은 사자, 코뿔소에게 쫓기는 등 무엇가에 의해 동기가 부여되면 빠르게 움직인다. 또한 하마는 빠르게 움직일 때 두 대각선 다리가 동시에 같은 방향으로 움직이고 다음 두 대각선 다리를 뒤를 잇는 것으로 나타났다.

확대보기
▲ 자료사진(123rf)
논문의 주저자인 존 허친슨 교수는 “하마가 육지에서 이동하는 방식에 대해서는 사실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면서 “이는 하마가 물 속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고 밤에 더 활동적일 뿐 아니라 매우 공격적이고 위험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결과는 향후 하마를 사육하는 것과 건강상의 어떤 문제가 있는지 모니터링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