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포착

행사 동원된 코끼리들의 ‘폭주’…퍼레이드 중 날뛰어 13명 부상 [포착](영상)

작성 2024.07.08 14:34 ㅣ 수정 2024.07.08 15:4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스리랑카에서 열린 힌두교 종교 축제에서 퍼레이드에 동원된 코끼리(사진)가 갑자기 날뛰면서 13명이 부상했다
‘코끼리의 나라’ 스리랑카에서 코끼리의 ‘반란’이 일어나 최소 13명이 부상했다고 인도 NDTV 등 외신이 7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스리랑카의 종교적 성지 중 하나인 카타라가마에서 열린 힌두교 종교 축제에는 코부터 꼬리까지 빨간색, 파란색 금색 옷을 입은 코끼리들이 등장해 행진을 벌였다.

코끼리를 신성한 동물로 여기는 스리랑카에서는 대부분의 종교적 의식에 코끼리를 동원해 왔다.

확대보기
▲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스리랑카에서 열린 힌두교 종교 축제에서 퍼레이드에 동원된 코끼리(사진)가 갑자기 날뛰면서 13명이 부상했다
문제는 수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몰려드는 데다 시끄러운 음악과 불꽃놀이 등으로 혼란스러운 상황이 코끼리에게는 엄청난 스트레스로 작용한다는 사실이다.

이날 힌두교 행사에 동원된 코끼리 역시 행사 참가자들이 다수 모인 현장에서 불안함을 감추지 못하다 결국 날뛰기 시작했다. 코끼리 주인으로 보이는 사람이 흥분한 코끼리를 잡아당기며 제압하려고 필사적으로 애썼지만, 코끼리의 흥분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다.

코끼리 한 마리가 난동을 부리기 시작하자 다른 코끼리들도 ‘폭주’를 시작했다. 흥분한 코끼리들은 이리저리 날뛰면서 주변은 아수라장이 됐다.

확대보기
▲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스리랑카에서 열린 힌두교 종교 축제에서 퍼레이드에 동원된 코끼리(사진)가 갑자기 날뛰면서 13명이 부상했다
현장에 있던 군중들이 흥분한 코끼리들을 피해 비명을 지르며 도망치던 중 넘어지면서 13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지 경찰은 부상자 중 중태는 없으며, 인근 병원에서 하루 가량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고 밝혔다.

한편, 코끼리를 신성시하는 스리랑카의 동물학대 관련법은 미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지 동물보호단체는 종교행사 등에 동원되는 코끼리들이 극한의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며 비판해 왔다.

실제로 지난해 8월 종교행사에서 코끼리 5마리가 갑작스럽게 난동을 부리자 이를 피하려던 순례자 수십 명이 호수에 뛰어드는 사고가 있었다.

201년에는 역시 사원 축제에서 코끼리 난동으로 최소 17명이 부상했다.

현재 스리랑카에 서식하는 야생 코끼리는 약 7500마리, 종교 행사 등에 동원되는 길들여진 코끼리는 약 200마리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스리랑카에서는 무분별한 개발과 개간 등으로 서식지를 잃은 코끼리들이 인간과 충돌하면서 ‘코끼리와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송현서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관광지 조각상에 ‘음란행위’ 한 여성…몰지각한 관광객 논란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