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반

“난 무죄다”…400명 신도 죽음으로 몬 케냐 사이비 교주 재판

작성 2024.07.09 15:16 ㅣ 수정 2024.07.09 15: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지난해 5월 무려 400명 이상의 신도들을 죽음으로 몬 사이비 종교지도자인 폴 은텡게 맥켄지가 8일 케냐 몸바사 법원에 출석해 재판을 받았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무려 400명이 넘는 신도들을 죽음으로 몰고간 케냐의 사이비 교주가 재판대 위에 섰다. 지난 8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외신은 이날 케냐의 사이비 종교지도자인 폴 은텡게 맥켄지가 공동 피고인 94명과 함께 몸바사 법원에 출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공판이 시작되자 수석 판사는 보호받고 있는 증인의 원활한 증언을 위해 취재진들을 모두 퇴정시켜 구체적인 재판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확대보기
▲ 지난 2월 말린디 법원에 출석한 케냐의 사이비 교주 폴 은텡게 맥켄지의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세계적으로 큰 충격을 안긴 이 사건은 지난해 4월 마을 주민들의 신고로 세상에 처음 알려졌다. 맥켄지는 케냐 해안 도시 말린디 인근 샤카홀라 숲에서 ‘굿뉴스국제교회’(Good News International Church)를 운영하며 추종자들에게 천국에 가기위해 자신과 자녀들을 굶겨 죽이라는 종말론적인 신앙을 종용했다. 이후 마을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현지 경찰은 샤카홀라 숲의 집단 무덤에서 최근까지 무려 440구 이상의 이상의 유해를 발굴했다. 특히 시신 상당수가 어린이들로 확인됐으며, 대부분 굶주림이 사망 원인으로 이중 일부는 교살과 질식, 구타에 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확대보기
▲ 샤카홀라 숲의 집단 무덤에서 400구 이상의 시신이 발굴됐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후 현지 검찰은 맥켄지에 대해 테러 혐의 외에도 살인, 납치, 어린이 대상 범죄 등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그러나 맥켄지와 추종자들은 모두 자신들이 무죄라고 주장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맥켄지는 2000년대 초반 택시운전자로 일하다가 사이비 종교 지도자로 변신해 2003년 처음으로 교회를 세웠으며, 2019년 샤카홀라로 이전했다. 특히 코로나19가 세계를 강타하기 전 “큰 바이러스가 온다”고 예언해 빠르게 추종자들을 끌어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종익 기자

추천! 인기기사
  • 트랜스젠더 여성, 감옥서 여성과 성관계하다 들통…‘최악의 처
  • 단돈 4달러 주고 산 중고 꽃병…알고보니 2000년 전 마야
  • 유치원 때부터 함께한 70대 부부, 동시에 하늘로…‘동반 안
  • 4000년 전 ‘잃어버린 문명’ 찾았다…“지금껏 알려지지 않
  • 20년 간 망치로 썼는데…알고보니 폭발 가능한 수류탄
  • 유령처럼 접근하는 신무기…가오리 닮은 美 최첨단 수중드론
  • “키스로 전염 가능”…일본 성병 감염자 급증, 여행가면 ‘이
  • ‘괴물 폭탄’에 쑥대밭…러 3000㎏ 슈퍼 ‘활공폭탄’ 투하
  • 버튼 눌러 고통 없이 죽는 ‘안락사 캡슐’ 스위스서 첫 사용
  • 지구로 돌진하던 한라산보다 큰 소행성, 실제 모습 촬영됐다…
  • 나우뉴스 CI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발행)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성수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