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국 행위예술가 ‘개고기 시식 퍼포먼스’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유명한 괴짜 행위예술가가 동물에 대한 영국 왕실의 폭력성에 항의한다며 개고기를 시식하는 퍼포먼스를 벌여 큰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현지시각) AP통신은 행위예술가로 유명한 마크 맥고완(37)이 29일 밤 라디오 생방송에 출연, 스튜디오 안에 테이블을 차려놓고 개고기를 먹는 ‘항의 퍼포먼스’를 벌였다고 보도했다.맥고완이 먹은 개고기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특히 아끼는 코기 견(犬). 그는 엘리자베스 여왕의 남편인 필립 공이 사냥을 하는 과정에서 여우를 때려죽인 것에 항의하면서 언론의 관심을 끌고자 이 같은 퍼포먼스를 벌이게 됐다고.

맥고완은 AP 텔레비전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영국에 있는 우리의 동물들을 사랑한다”라며 “사람들이, 특히 이 나라를 대표해야 할 사람들이 그렇게 몰상식한 방법으로 동물을 대하도록 내버려둬야 한단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맥고완은 자신이 먹은 개고기는 이번 퍼포먼스를 위해 도살된 것이 아니라 인근 농장에서 자연사 한것을 요리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렇지만 그는 개가 어떻게 자연사 했는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그는 “개고기에 각종양념을 버무려 미트볼처럼 만든 뒤, 이를 샐러드와 함께 먹었다”라며 “미트볼을 세 개 정도 먹었지만 그 중 두 개는 뱉어냈다. 실질적으로는 한 개 반 정도 먹은 셈”이라고 덧붙였다.

맥고완이 선택한 ‘코기’는 영국왕실에서 오랫동안 사랑받는 애완견으로, 현재 엘리자베스 여왕도 몇 마리를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그의 퍼포먼스를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버킹엄 궁은 공식적인 답변을 거부한 상태. 영국 최대의 동물 보호 단체는 필립 공이 여우를 학대했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영국 런던을 무대로 활동해 온 맥고원은 이전에도 무대에서 여우를 구워먹고 등록금 인상에 반대한다며 코로 땅콩을 굴리며 거리를 기어다니는 등 괴짜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받아온 인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에 실망한 미국 시민을 위로하겠다며 부시 대통령으로 변장, 미국 뉴욕의 시민들에게 자신의 엉덩이를 때리게 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노컷뉴스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