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손끝으로 톡… “종이가 말을 하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종이가 말을 한다!?”

스웨덴 연구진이 최근 개발한 ‘말하는 종이’가 세간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과학잡지 뉴사이언티스트테크 인터넷판(www.newscientisttech.com)은 그림이나 사진에 소리의 저장 및 재생이 가능한 신기한 종이를 지난 4일 소개했다.

‘페이퍼4’(paper4)라는 이름의 이 신기한 종이는 그림에 손이 닿기만 하면 내장된 얇은 스피커로 저장된 소리를 낸다.

‘페이퍼4’를 이용하면 신곡 발매 포스터를 통해 음악을 듣는 일이나 관광지도만 가지고 현지 가이드의 안내를 받는 일 등이 가능해진다. 내용만 바꿔서 재활용이 가능하다는 점도 이 기술의 상품가치를 더한다.

이 차세대 종이를 개발한 스웨덴대학(Mid Sweden University) 연구팀의 미카엘 글릭손 연구원은 “1세대 종이는 단지 ‘보여주는 것’이 전부였다. 우리는 종이로 할 수 있는 ‘새로운 것’을 개발했다.”고 연구목적을 밝혔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