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윌 스미스, 티에리 앙리 얼굴이 섹시한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얼굴 길이가 짧을수록 섹시하다?

최근 영국에서 남성의 성(性)적 매력이 얼굴형과 깊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주목을 받고 있다.

영국의 ‘국립역사박물관’(the Natural History Museum)연구팀은 최근 “남성의 윗입술과 눈썹사이의 길이가 점점 짧아지고 있으며 이는 이성에게 호소하는 성적 매력과 무관하지 않다.”고 인터넷판을 통해 발표했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남성과 여성의 두개골 길이와 크기 변화에 근거 한 것. 연구팀은 남아프리카의 68명의 남성과 53명의 여성의 두개골을 측정해온 결과 남성의 경우 얼굴 길이의 변화 뿐만이 아니라 뺨 부분도 점점 넓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엘리너 웨스톤(Eleanor Weston)박사는 “인간의 송곳니가 퇴화해오면서 특히 남성의 얼굴에 이같은 변화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남성들을 좀 덜 위협적으로 보이게 하며 이성에게 성적 매력을 호소하기에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러나 왜 윗입술에서 눈썹부분까지의 길이가 남성이 여성보다 더 짧아지고 있는지는 설명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또 웨스톤 박사는 “영화배우 윌 스미스(Will Smith), 축구선수 티에리 앙리(Thierry Henry), 팝가수 저스틴 팀버레이크(Justin Timberlake)와 같은 유명 인사들의 얼굴이 여성에게 어필될 수 있는 좋은 얼굴” 이라며 “이는 얼굴 길이가 짧고 폭이 넓어진 것과 관련이 있기 때문”이라고 이야기 했다.

사진=영국 국립역사박물관 홈페이지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