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 두개…눈 네개’ 두 얼굴을 가진 송아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농장에서 두 얼굴을 가진 송아지가 태어나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두개의 입과 네 개의 눈을 가진 화제의 ‘두 얼굴의 송아지’는 캘리포니아주 햄스트라 농장에서 태어난 ‘블링키(Blinky)’라는 이름의 얼룩무늬 젖소. 지난 21일에 태어난 이 송아지는 캘리포니아 지역신문 ‘프리즈노 비’를 통해 보도된 후 미국 언론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특히 ABC방송을 통해서 두개의 젖병으로 우유를 먹는 모습 등이 보도되어 더욱 화제가 되기도 했다.

블링키를 검사한 피트 키슬러 박사는 “대단히 희귀한 기형”이라며 “유전적인 문제인지 자궁내 발달에 문제가 있었던 것인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또 “혼자 힘으로 일어설 수 없는 것으로 보아 뇌의 발달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 며 “아쉽게도 오래 살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의 예상대로 블링키는 오래 살지 못했다. 농장 주인과 3명의 수의사들이 폐감염으로 고통받는 블링키를 안락사 시키기로 결정한 것.

블링키를 기르던 그렉 햄스트라는 “살릴 수만 있었다면 어떻게든 살려냈을 것”이라며 “안타까운 일이지만 최선의 선택을 했다.”고 심정을 밝혔다.

사진 = ABC방송 보도화면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