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는 중에만 그림을?” 몽유병 화가 英서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고 일어나니 그림이 그려져 있다?

한 영국 화가가 자신도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깊이 잠든 상태에서 그린 그림으로 전시회를 열 예정이어서 BBC등 주요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웨일즈 덴비 지역에 사는 리 해드윈(Lee Hadwin·33)은 정교한 그림을 완성해 놓고도 자신이 어떻게 그림을 그렸는지 기억하지 못한다. 깊이 잠든 상태에서만 그림이 그려지기 때문. 해드윈은 이러한 작업 방식에 스스로 ‘몽유병 예술’(sleepwalking art)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해드윈의 이같은 능력은 우연히 발견됐다. 어렸을 적 친구 집에서 한밤중에 주방에 나와 낙서를 하고 있는 모습을 친구의 부모님이 목격했던 것. 그러나 정작 그는 다음날 당시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했다.

자신의 특별한 능력에 대해 해드윈은 “잠을 자고 있는 사이에 또 다른 내가 깨어나 작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침에 완성된 작품을 보면 나조차도 낯설다.”며 “작업 후에 편두통이 조금 생길 뿐 큰 어려움은 없다.”고 밝혔다.

이소식을 보도한 BBC는 “그의 작품들은 다음달 5일 덴비 도서관에서 전시되며 작품 판매 수익은 자선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