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원더걸스 ‘열풍’…해외 네티즌도 ‘후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텔 미(tell me)’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원더걸스가 해외네티즌 사이에도 ‘K-girls’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중국을 제외하고 아직 본격적인 해외 활동을 시작하지 않았지만 인터넷을 통해 원더걸스를 본 네티즌들이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

해외동영상 사이트 유튜브(YouTube.com)에 올려진 원더걸스 관련 동영상 중 가장 최근에 올려진 ‘텔 미’ 뮤직비디오는 3일만에 30만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인기 행진중이다. 네티즌들의 관심을 증명하는 댓글수도 무려 900여개. 유튜브를 이용하는 한국인 네티즌들이 많은 것을 고려하더라도 뜨거운 반응이다.

동영상을 통해 원더걸스를 본 네티즌들은 새로운 아시아 스타가 나타났다며 “매력적인 한국 소녀들(K-girls)”이라고 입을 모았다.

네티즌 ‘MMandurz’는 “세상에! 아시아의 미시 엘리엇 팀 등장!”이라며 감탄했고 ‘dfwguy1960’은 “춤과 노래가 80년대 중반 마돈나를 보는 것 같다” 며 “멋진 복고 스타일”이라고 평가했다. 또 ‘boles53’은 “노래가 좋은 것도 아닌데 이상하게 계속 보게 된다.”면서 ‘알 수 없는 매력’이라고 평가했다.

또 국내에서도 화제가 됐던 ‘박진영 텔미 안무 동영상’도 인기를 끌고 있다. 네티즌들은 간단하면서도 눈에 띄는 원더걸스의 안무를 만들어 낸 박진영에게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영어권 한류 사이트 ‘숨피’(soompi.com)에 개설된 원더걸스 관련 게시판도 원더걸스에 대한 해외네티즌들의 관심이 반영되고 있다.

원더걸스가 싱글 ‘아이러니’로 데뷔했을 때 만들어졌던 관련 게시판은 최근 ‘텔미’ 열풍을 타고 게시물 수가 급격히 늘어났다. 네티즌들은 하루에 40개 넘는 게시글을 통해 원더걸스에 관련된 언론 기사와 사진 등을 공유하고 있다.

한편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원더걸스는 한동안 해외 진출보다 ‘텔 미’로 국내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