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日언론 “한류드라마 열풍 열도서 다시 분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잠시 주춤했던 한류드라마 붐이 다시 일본 열도에 불고 있다.

일본 닛케이신문 계열의 포털사이트 트렌디넷(TRENDYnet)은 ‘지금, 한국 드라마가 뜨겁다’(원제: 恋愛ものから脱却を図る韓国ドラマが今熱い)라는 기사 제목으로 한류 드라마 관련 기사를 게재했다.

가장 먼저 트렌디넷은 지난 6일 NHK BS2에서 시작한 ‘황진이’을 소개하며 태왕사신기(이하 태사기)·커피프린스1호점 등 현재 방송 중이거나 방송 예정인 한류 드라마를 차례대로 집중 조명했다.

매체는 “한류 열풍을 주도한 대장금에 이어 한국의 기생이 일본남성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된다.”며 “주인공(하지원 분)의 열연과 기생문화가 돋보이는 이번 작품을 통해 시청자들은 오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운을 뗐다.

이어 “황진이와 같이 ▲배우의 연기력 ▲재미있는 구성 ▲빠른 스토리 전개가 매력인 한국 드라마를 통해 일본 안방에서도 한국인의 취향을 확실히 알 수 있는 시대가 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트렌디넷은 일본에 소개되고 있는 한류 드라마의 양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매체는 “최근 들어 한국 드라마가 빠른 페이스로 일본에 수출되고 있다.”며 그 예로 지난해 한국에서 방송된 후 일본에서 바로 방영된 ‘욘사마’ 배용준 주연의 ‘태왕사신기’를 들었다.

또 “올해에는 거의 한·일 동시 방송도 실현될 것”이라며 “한국에서 지난 7일 방송된 안재욱 주연의 ‘사랑해’는 오는12일 일본 위성방송에서 방송된다.”고 소개했다.

이외에도 트렌디넷은 한류붐을 가속화시킬 드라마로 현재 방송되고 있는 ’뉴하트’와 지난 3일 도쿄TV를 통해 선보인 ‘커피 프린스 1호점’ 그리고 올 여름에 방송 예정인 ‘온에어’를 꼽았다.



한편 지난 7일 NHK의 지상파 채널을 통해 방송된 태사기 스페셜과 1회 방송은 각각 7.2%·7.7%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사진=사진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드라마 황진이·온에어·커피프린스1호점·태왕사신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