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태왕사신기’ 日지상파서 쾌조의 스타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용준(36) 주연의 퓨전 사극 ‘태왕사신기’가 일본에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지난해 12월 일본 NHK 위성 채널에서 선을 보인 ‘태왕사신기’는 지난 5일부터 NHK의 지상파 채널을 통해 일본 전역의 모든 가정에 소개되기 시작했다. 7일 집계된 일본의 시청률 조사에 따르면 5일 밤 연속으로 방영된 ‘태왕사신기’ 스페셜과 1회 방송이 각각 7.2%와 7.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은 한자릿수에 불과하지만 방영 시간대가 토요일 밤 11시 10분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높은 수준이다. 한류 열풍의 진원지가 됐던 배용준의 ‘겨울연가’도 2004년 4월 3일 첫방송의 시청률이 9.2%에 불과했다.

‘태왕사신기’와 마찬가지로 NHK 지상파 채널에서 토요일 11시 10분에 방영돼 방송 여건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종회는 23.8%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사회적인 이슈로 떠올랐다.

최근 ‘태왕사신기’에 쏠린 일본팬들의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제2의 ‘겨울연가’로 또 한번 한류 붐을 일으킬지 큰 관심을 모은다.

배용준도 오는 6월 1일 오사카에서 ‘태왕사신기’ 홍보 이벤트를 치른다는 계획을 밝혀 한류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만들고 있다.

기사제휴/스포츠서울 김도훈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