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런 동물 보셨나요?” 독특한 외모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렇게 생긴 동물 보셨나요?”

최근 특이한 생김새의 동물 사진이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동물들의 대부분은 멸종위기동물로 지정되어 보호 받고 있는 실정.

독특한 외모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하는 동물들 사진을 모아보았다.

맥(貘)

포유동물로 몸길이는 2m, 체중은 200kg 이상이다.

코끼리를 연상시키는 긴 코와 윗입술의 생김새가 사람들을 불안하게 한다고 해 동남아 원주민 사이에서는 신이 동물을 만들다가 남은 부분으로 만들었다는 전설을 가지고 있다.

별코두더지(star-nosed mole)

두더지과에 속하며 주로 미국과 캐나다 동부의 습지에 서식한다. 코 주변에 22개의 독특한 돌기가 있어 ‘외계생물’로 불리우기도 한다.

얼마 전 별코두더지가 공기방울을 이용해 물속의 냄새를 탐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물속 냄새를 탐지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최초의 포유동물로도 알려져 있다.

앙고라(Angora)

옷 소재로도 유명한 이 동물은 ‘미국토끼육종협회’(American Rabbit Breeders Association·ARBA)에 등록되어 있는 토끼과 동물이다.

주로 털을 얻기 위해 사육되는 앙고라는 총 4종이 있으며 그 중 영국산 앙골라가 털이 가장 부드러워 널리 사랑 받는다.

샐러맨더(Salamander)

도롱뇽과 동물로 ‘불도마뱀’이라고 불리우기도 하며 사지가 재생되는 능력이 있다.

전설의 동물로도 여겨지는 샐러맨더는 불 속에 살면서 불을 끌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신화속 동물로도 유명하다.

알파카(alpaca)

낙타과의 포유류로 남미의 높은 산악지대에 서식한다. 몸길이는 2m정도이며 머리가 비교적 작고 목이 길다.

알파카의 털은 모자나 융단 등을 만드는 재료로 쓰이며 지방질이 거의 없는 알파카 스테이크는 페루에서 매우 유명한 요리 중 하나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관련기사] “동물원이 동물무덤”…5년간 1600마리 죽어

☞[관련기사] 흑곰 권투·원숭이 농구… ‘동물올림픽’ 열려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