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美언론 “韓청소년 인터넷중독은 극심한 경쟁 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의 청소년 인터넷 중독은 극심한 사회적 경쟁을 이기지 못해 생긴 것이다.”

최근 인터넷 중독에 빠진 아이들을 치료하는 한국의 한 캠프가 뉴욕타임스에 크게 보도됐다.

18일자 뉴욕타임스는 “한국의 아이들은 약이나 술이 아닌 인터넷에 심각하게 중독되어 있다.”며 “이들을 치료하기 위해 세워진 인터넷 구조 학교(Internet Rescue School)는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최초일 것”이라고 전했다.

또 “90%이상의 한국 가정에서는 인터넷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으며 온라인 게임은 매우 프로페셔널한 스포츠로 자리잡았다.”고 설명한 뒤 “그러나 청소년들 사이에서 동네 골목마다 자리잡은 PC방들이 청소년들을 유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터넷 중독 문제가 이슈가 된 것은 온라인 게임에 빠져 자살하는 사람이 늘었기 때문” 이라며 “청소년 인터넷 중독자들은 대부분 극심한 사회적 경쟁을 이기지 못하고 학교가 아닌 온라인에 머물며 스스로를 파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에 소개된 이 인터넷 구조학교는 서울에서 약 1시간 거리에 있으며 군대처럼 매우 엄격한 방법으로 아이들을 치료하고 있다.

캠프 참가비용은 전적으로 정부가 부담하며 캠프 입소 후에는 컴퓨터와 휴대전화 사용이 한시간으로 제한된다. 최근에는 휴대전화를 이용한 게임이 인기가 있어 제한하고 있는 것.

신문은 “처음에는 불안증세를 보이며 못견뎌하던 참가자들이 말타기, 운동등의 훈련과 함께 스스로 빨래, 청소등을 해결하며 심적인 안정감을 찾아간다.”고 전했다.

사진=nytimes.com 캡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