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모차르트 친필악보 경매서 2억700만원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악보 한장에 2억?

최근 영국에서 모차르트가 직접 손으로 쓴 악보가 경매에 나와 클래식음악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모차르트의 친필 악보는 전 세계에 단 두 장만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그중 한 장이 지난 3일 런던에서 열린 소더비 경매에 나온 것.

이 악보는 몇십년 간 대중 뿐 아니라 모차르트를 연구하는 학자들에게도 공개되지 않아 더욱 호기심을 자극시켜왔다.

런던의 ‘매그스 브라더스’(Maggs Brothers)라는 딜러에 의해 경매에 나온 이 모차르트의 악보 한 장은 무려 11만 900파운드(약 2억700만원)에 낙찰되었다.

이 악보에는 협주 교향곡 ‘심포니아 콘체르탄테 Eb장조 작품 364’(Sinfonia Concertante in E flat Major KV 364)가 그려져 있으며 이 곡은 모차르트가 세계 최고의 작곡가로 성장하던 23세 때 작곡되었다.



한편 모차르트의 또 다른 한 장의 악보는 1998년 경매를 통해 약 8만9500파운드(약 1억6700만원)에 낙찰된 바 있다.

사진=텔레그래프 인터넷판(경매에 나온 악보와 모차르트)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