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버지를 ‘미라’로 만든 아들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돌아가신 아버지를 미라로 만들어 모시고 있는 남자가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장시(江西)성에 사는 림(林)씨의 아버지는 지난 2000년 사망 당시 아들에게 “내가 죽으면 관에 넣지 말고 큰 항아리에 넣어 달라.”고 유언했다고 한다.

림씨는 “처음 아버지의 유언을 들었을 때 매우 당황했지만 숨을 거두기 몇 일전부터 계속 같은 말만 반복해 할수 없이 항아리를 준비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림씨는 큰 항아리에 아버지의 시신과 함께 석탄과 목탄을 넣은 후 꼼꼼히 밀폐했고 “시신이 흉칙하게 변하지 않게 해달라”며 매일 기도를 올렸다.

3년 후 부패가 염려되어 항아리를 열어보자 놀랍게도 시신은 별다른 이상 없이 고스란히 미라가 되어 있었다.

전문가들은 부패를 방지하기 위해 특별한 약품을 쓰거나 처리를 거치지 않은 채 자연스럽게 미라가 만들어진 것에 대해 매우 놀랍다는 반응이다.

장시성 의과학원 해부학과 아이유성(艾有生) 박사는 “사람이 죽은 후 일반적으로 48시간이 지나면 부패가 시작된다.”며 “그러나 석탄과 목탄만으로 시신의 부패를 막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의학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일”이라며 “필시 아들의 효심에 감동해 일어난 기적”이라고 웃었다.

림씨는 현재 아버지를 본딴 석고상에 시신을 넣어 모시고 있으며 그 모습이 마치 이집트 왕의 모습과 매우 흡사해 주민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