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아공 유력 차기대통령은 ‘결혼만 5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아공 차기 퍼스트레이디는 누구?

‘더 타임즈’ 인터넷판은 지난 22일 “남아공의 차기 퍼스트레이디가 누가 될 것인가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지난 18일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새 여당총재로 선출되며 유력한 차기 대통령으로 손꼽히고 있는 제이콥 주마(Jacob Zuma)는 5번이나 결혼한 화려한 경력의 소유자다.

내연녀의 존재를 숨기는 정치인들에 비해 그는 자신의 많은 부인들을 스스럼없이 공개해왔다.

1959년 결혼한 첫번째 부인 시자클레 주마(Sizakele Zuma)는 비교적 조용하고 내향적인 성격의 소유자로 둘 사이에는 아이가 없다.

두번째 부인 코사자나 드라미니 주마(Nkosazana Dlamini Zuma)는 4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그러나 1998년 두 사람은 성격 차이로 이혼했으며 현재는 남아공의 외무부장관을 역임하고 있다.

세번째 부인은 전직 스튜어디스였던 케이트 주마(Kate Zuma)로 5명의 자녀를 두었다. 그러나 케이트는 “주마와의 결혼생활은 매우 고통스러웠다. 주마가 절대 내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하게 해달라.”는 유서를 남긴 채 지난 2000년 자살했다.

네번째 부인 만투리 주마(Mantuli Zuma)와는 5살난 딸과 7개월 된 어린 아들을 두고 있으며 35살의 젊은 다섯째 부인 토베카 스타시 맙히자 주마(Thobeka Stacy Mabhija Zuma)는 차기 퍼스트레이디로 가장 손꼽히고 있지만 본인은 직접 “아니다.”라고 부정하고 있다.

부인 이외에도 오랜연인으로 미나흐 숑그웨(Minah Shongwe)가 있으며 둘 사이에 30살된 아들을 두고 있다.

주마의 측근은 “현재 가장 유력한 인물은 첫 번째 부인인 시자클레”라며 “그녀는 오랜 세월동안 묵묵히 곁에서 그와 가족들을 지켜온 인물”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남아공 정부의 한 고위관계자는 “만약 주마가 당선 된다면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의 사례를 따를 수도 있다.”며 “만델라는 부인과 이혼 후 딸을 공식석상에 대동해 ‘퍼스트레이디’ 자리를 대신하게 했었다.”고 전했다.

한편 남아공은 흑인 부족사회의 영향을 받아 현재까지도 ‘일부다처제’가 인정되고 있다.

사진=spitsnet.nl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