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잠들기 전에 컴퓨터 사용하면 숙면 못취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잠을 잘 자고 싶으면 이메일확인은 나중에 하세요.”

숙면을 취하고 싶다면 잠들기 전에 이메일이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확인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최근 영국의 한 연구팀은 “취침 1시간 전에 하는 이메일 확인이 진한 농도의 에스프레소 2잔을 마시는 것과 같은 효과를 보였다.”며 수면과 컴퓨터 사용간의 상관관계에 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컴퓨터에서 나오는 빛이 숙면을 돕는 호르몬인 멜라토닌(melatonin) 분비를 멈추도록 뇌에 신호를 보낸다는 것. 멜라토닌은 밤과 낮의 길이와 계절에 따른 일조시간의 변화 등을 감지해서 생체리듬에 관여하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연구를 진행한 영국 에딘버그 수면센터(Edinburgh Sleep Centre)의 크리스 이즈코우스키(Chris Idzikowski) 박사는 “쾌적하고 조용하면서 어두운 환경이 충분한 숙면시간을 마련해준다.”며 “취침 전 휴대전화 메시지나 이메일 확인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번 연구를 의뢰한 크라운 프라자(Crowne Plaza)호텔의 한 관계자는 “밤늦게까지 이메일을 확인하는 비즈니스 투숙객들이 숙면을 못 이루는 등 불면증상을 호소했다.”고 밝혀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뒷받침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