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개 잡아먹는 비단뱀 출현에 호주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양이·강아지 등을 삼켜먹은 정체모를 비단뱀의 출현으로 호주 전역이 들썩이고 있다.

호주 시드니모닝헤럴드는 “최근 농촌은 물론 각 도시에 나타나는 거대 비단뱀에 각 가정이 공포에 떨고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장 먼저 5m길이의 비단뱀이 출몰한 곳은 퀸즈랜드 주 케언스 북부의 쿠란다(Kuranda)마을.

당시 이 마을에 나타난 비단뱀은 한 가정집의 애완동물로 있던 기니피그(guinea pig)를 삼켜먹어 마을 사람들을 불안에 떨게했다.

또 몇 주 후에는 비단뱀에 삼켜먹힌 듯한 흔적이 남긴 고양이 사체가 발견되었으며 지난 25일(현지시간)에도 비단뱀에게 강아지 테리어 종과 치와와 종이 먹혔다.

쿠란다 마을에 거주하고있는 다네일 페릭(Daniel Peric)은 “한 가족처럼 느껴지는 애완견이 비단뱀에 먹히는 장면을 보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라며 “집 송수관에 왠지 비단뱀이 있을 것만 같다.”며 두려워했다.

호주베놈동물원(Australian Venom Zoo)의 총책임자인 스튜어트 더글라스(Stuart Douglas)는 “종종 비단뱀이 작은 캥거루인 왈라비(wallaby)를 먹기도 하고 애완견을 잡아먹는다는 일이 보고된다.”고 밝혔다.

또 “비단뱀은 최장 8m길이까지 자랄 수 있어서 아이들 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위험한 존재가 될 것”이라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