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 주연 영화에 ‘매트릭스’ 콜린 초우 합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정지훈)의 할리우드 첫 주연작 ‘닌자 암살자’(가칭)에 타이완 출신배우 콜린 초우(Collin Chou·타이완명 리싱(倪星))가 또 다른 주연으로 합류했다.

미국 연예매체들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매트릭스 시리즈에서 오라클 수하의 ‘세라프’ 역을 맡았던 배우 콜린 초우가 판타지 액션영화 닌자 암살자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로써 닌자 암살자에 출연할 4명의 주연 중 2명이 밝혀졌다.

콜린 초우의 캐스팅은 최근 그가 참석한 행사에서 확인됐다. 콜린 초우가 인터뷰 중 작품 계획에 대한 질문에 “래리와 앤디 워쇼스키 감독과 다음달부터 함께 일한다. 아마도 메이저급 영화를 베를린에서 찍게 될 것”이라고 밝혔던 것. 닌자 암살자의 촬영 시기 및 장소와 일치하는 내용이다.

콜린 초우는 홍콩 액션 영화에 출연할 당시 주로 악역을 맡았었다. 특히 리롄제(이연걸)의 상대역으로 많이 출연했으며 국내에서는 영화 ‘이연걸의 보디가드’의 악역으로 관객들에게 알려졌다.

공교롭게도 밝혀진 두 주연 모두 이번 영화를 제작하는 워쇼스키 남매 감독이 직접 발굴한 배우들이어서 눈길을 끈다.

비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워쇼스키 감독의 ‘스피드 레이싱’을 통해 할리우드에 진출했고 콜린 초우 역시 매트릭스 시리즈를 통해 미국 영화계에 이름을 알렸다.

한편 함께 연기할 비는 촬영을 위해 지난 7일 독일로 출국했으며 3개월가량 머물며 촬영에만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콜린 초우 매트릭스 출연 장면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