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비’에게 더 눈이가는 영화 ‘스피드 레이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배우 비(본명 정지훈)의 할리우드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은 위쇼스키 남매의 ‘스피드 레이서’가 8일 드디어 모습을 드러냈다.

‘스피드 레이서’는 개봉 전부터 위쇼스키 남매의 차기작이라는 점과 추억의 재패니메이션인 ‘마하 GO GO’가 21세기 첨단 기술과 어떻게 결합될지 궁금해 하는 전세계 언론과 팬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았다.

과연 뜨거운 기대를 받고 있는 ‘스피드 레이서’가 관객들에게 어떤 황홀한 세계를 선보일까

즐겨라! 현란한 색의 향연과 스팩터클한 자동차 경주

영화는 시작부터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화려하다. 2000컷이 넘는 시각 효과는 알록달록 컬러를 탄생시켰고 기존의 팝 컬러 개념을 넘어서 테크닉 컬러라고 불릴 정도로 색감을 극대화시켰다.

검은색과 녹색이 주를 이루었던 ‘매트릭스’ 시리즈와 비교하면 위쇼스키 남매가 혹시 화려한 색감에 빠져 영화를 제작한 게 아닐까 하는 착각마저 들게 한다. 하지만 화려한 색감에 현혹되어 시각효과가 뛰어난 영화로만 평가한다면 아직은 섣부른 판단이다.

영화의 70% 이상을 차지하는4개의 레이스 트랙에서 벌어지는 자동차 경주 장면은 영화의 제목을 그대로 느낄 수 있을 정도로 짜릿한 속도감을 보인다. 숨 돌릴 만하면 펼쳐지는 스릴 넘치는 자동차 경주에 관객들은 한 시도 눈을 뗄 수가 없다.

또한 만화처럼 전경과 중경, 후경의 초점이 모두 맞도록 조절한 위쇼스키 남매의 기술력에 시점에 의한 원근감과 리얼리티는 찾아볼 수 없다. 자동차들은 땅 위를 그냥 달리는 게 아니라 솟아 오르고, 떨어지고, 180도 회전까지 마치 쿵푸를 하듯 생동감 넘치는 영상으로 가득 찬다.



느껴라! 위쇼스키 형제가 만든 따뜻한 가족영화

‘매트릭스’ 시리즈를 본 관객이라면 위쇼스키 남매가 만화를 원작으로 한 ‘스피드 레이서’를 차기작으로 선택한다고 했을 때 한번쯤은 황당한 반응을 보냈을 것이다.

하지만 재패니메이션의 광팬이었던 위쇼스키 남매는 ‘마하 5’를 탄 어린 영웅이 비양심적인 레이서들을 물리치고 승리하는 스토리가 마음에 들었는지 아니면 따뜻한 가족영화를 만들고 싶었는지 아이들의 눈에 초점을 맞춘 순수한 가족 영화를 내놓았다.

오직 자동차 경주를 위해 태어난 스피드 레이서(에밀 허쉬)는 아빠(존 굿맨)가 운영하는 ‘레이서 모터스’의 대표 주자로서 레이서 세계의 떠오르는 스타다. 대기업 로얄튼 주식회사의 스카우트 제의를 거절하게 되면서 레이싱 업계의 비리와 음모에 맞서야 하는 위기에 처한다. 하지만 주인공에게는 그 어떤 장애물도 가족과 함께라면 두렵지 않다.

이처럼 영화는120분 내내 끈끈한 가족애를 과시하며 정의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결론까지 내놓는다. ‘매트릭스’ 시대를 통과한 어른들에게는 다소 밋밋한 이야기일지도 모르지만 어린이들에게는 재미와 교훈까지 얻을 수 있는 일석이조 영화인 셈이다.

보라! 화려한 출연진, 그러나 비에게 더 눈이 가는 영화

‘스피드 레이서’를 보는 재미 중에 또 하나가 바로 7개국 스타들을 한 영화에서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내겐 너무 아찔한 그녀’ 에 출연하며 할리우드의 떠오르는 신예인 에밀 허쉬에 ‘델마와 루이스’의 대표적인 연기파 배우 수잔 서랜든, 한류 스타 비까지 화려한 배우들의 출연만으로도 전 세계 영화 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만하다.

하지만 한국 관객이라면 가장 궁금해 하는 것이 바로 비의 출연이다.

비의 할리우드 데뷔작으로 기대감이 최고조에 달했던 만큼 설마 과거 영화 ‘캐논 볼’에서 많은 등장 인물가운데 한 명에 불과했던 중국 스타 성룡의 모습을 보는 건 아닐까 하는 걱정마저 든다.

하지만 걱정도 잠시 상영 시작 후 20분만에 모습을 드러낸 비는 영화 끝까지 주연급 못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며 등장한다. 비록 대사 분량이 많지 않지만 주연 배우들과 함께 화면에 등장하며 ‘렛츠 고’를 힘차게 외치는 비가 나온다는 사실만으로도 영화를 보는 이유는 충분하다.

거기에 어색하지 않은 영어 대사 처리와 리드미컬한 액션으로 주연 배우들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며 영화를 이끌어 가는 비의 연기에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아주 잠깐이지만 ‘태조 토고칸’이라고 한국어로 새겨진 옷을 입고 등장하는 비를 보는 순간 말로 표현 못할 뜨거운 감동이 밀려온다. 하지만 비가 일본인 캐릭터로 등장한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이다.

이처럼 진지함이 필요 없는 볼거리 가득한 ‘스피드 레이서’는 게임을 하듯 최대한 즐겨야 하는 영화다.

사진=워너브라더스 코리아

서울신문NTN 정유진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