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누가 쌌을까?”…伊 ‘똥’ 전시회 열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보다 냄새 나는 전시회가 있을까?

이탈리아 중서부 에밀리아 로마냐 주의 작은 휴양 도시 리치오네(Riccione)에서 ‘똥’ 전시회가 열린다.

리치오네 해양 공원(Parco Oltremare di Riccione)은 밀라노 자연사 박물관과 공동으로 동물의 배설물을 주제로 한 전시회를 오는 5일부터 6월 10일까지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동물의 배설물이 얼마나 친환경적인가를 일반인들에게 인식시키고자 기획됐다.

영국의 동물학자 니콜라 데이비스의 저서 ‘말할 수 없는 자연스러운 이야기: 똥’과 동명의 제목으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책 내용을 그대로 확대한 패널과 동물의 실제 배설물을 배치했다.

전시회장에는 이밖에도 배설물이 생성되는 과정을 설명하고 음식과 배설물간의 관계를 보여주는 다양한 자료가 전시돼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는다.



또한 입구에 똥을 피해 건너야 하는 진입로를 설치하는 등 곳곳에 재미를 주는 요소를 배치해 관람객의 흥미를 돋울 예정이다.

사진=oltremare.org

서울신문 나우뉴스 김하은 기자 haeunk@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