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자하녀 나오는 ‘메이드 카페’ 日서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일본에서 여성하녀들이 서비스하는 메이드 카페에 이어 남성 메이드 카페가 등장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도쿄 아키하바라(秋葉原)에 있는 히바리테이(雲雀亭)라는 이름의 메이드 카페는 다른 가게들 보다 더 많은 손님들로 북적거린다.

메이드(maid·하녀) 분장을 한 남성 점원들을 보기 위해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것.

이곳에서는 귀여운 옷차림의 남성 점원들이 음식을 나르고 손님들의 시중을 드는 모습이 전혀 어색하지 않다.

지난해 8월에 처음으로 오픈한 히바리테이는 4명의 남성 메이드들이 일하고 있으며 자체 개발한 메뉴를 대접하거나 말벗이 돼주고 있다.

또 손님들이 왕이나 왕비와 같은 기분으로 카페를 이용할 수 있도록 무릎을 꿇고 깍듯한 자세로 대화를 나누고 손님 1명과의 대화는 60분을 넘길 수 없는 일명 ‘60분 원오더(one order)제’도 시행되고 있다.


히바리테이에는 주로 애니메이션 마니아와 메이드옷을 좋아하는 손님들이 방문, 카페에서 준비한 음식을 먹거나 메이드 관련 정보 교환을 하기도 한다.

한편 히바리테이를 이용해 본 한 손님은 “색다르고 독특한 분위기가 난다. 한 번 정도는 가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고 밝혔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주미옥 기자 toyob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