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드류 베리모어의 보디가드 ‘눈에 띄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류 베리모어를 찾아라!

유명인 곁에서 스타의 신변을 보호하는 보디가드는 깔끔한 검은색 정장을 입고 등장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카메라 세례를 받는 스타의 뒤편에 서 있다가 위험한 상황이 닥치면 뛰어들어 그들을 보호하는 장면은 일반인에게 매우 익숙하다.

그러나 드류 베리모어(Drew Barrymore)의 보디가드들은 남다른 모습을 자랑한다.

그녀의 보디가드들은 검은색 정장차림이 아닌 힙합 스타일의 매우 편안한 복장으로 흔히 보는 보디가드들보다 훨씬 더 ‘큰’ 체구를 자랑한다.

최근 영화촬영을 위해 카메라에 포착된 159cm의 베리모어를 가리고 선 두 보디가드의 모습이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며 색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베리모어가 영화 촬영장에 도착했을 때 사람들은 그녀의 모습을 찾을 수 없었다. 남들보다 몇 배나 건장한 몸집의 보디가드들이 그녀를 가리고 섰기 때문.

영국 언론은 “그들이 있다면 베리모어가 극성팬들에게 공격당할 일은 절대 없을 것 같다.”면서 “두 사람 사이에 서 있는 베리모어가 유난히 날씬해 보인다.”고 전했다.

그녀는 공식적인 행사 뿐 아니라 개인적인 외출에도 이들 ‘거구’ 보디가드와 동행해 이목을 끌고 있다.

한편 현재 베리모어는 로버트 드 니로(Robert de Niro), 케이트 베킨세일(Kate Beckinsale) 등의 톱스타들과 함께 영화의 주연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최근에는 아프리카 어린이들을 돕는데에 50만 파운드(약 9억8000만원)상당의 거액을 세계식량계획(WFP)에 기부해 ‘큰 손’을 자랑하기도 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인터넷판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