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나카무라 순스케가 개를 잡아먹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카무라 순스케가 개를 잡아먹었다.”(?)

스코틀랜드 리그의 강호 레인저스의 팬들이 라이벌팀인 셀틱의 일본인 선수 나카무라 순스케(30)를 비하하는 현수막을 경기장에 내걸어 축구팬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레인저스의 서포터즈들은 홈경기로 열린 지난 11일 스포르팅 리스본(포르투갈)과의 UEFA컵 8강 2차전 경기에서 ‘나카무라가 내 개를 먹었다’(Nakamura Ate My Dog)는 긴 현수막을 관중석 앞에 걸었다. 순스케의 국적을 잘못 알았던 것인지 아시아 국가들에 대해 잘 몰랐던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개고기’를 문제 삼아 비하하려는 의도였던 것만은 분명했다.

레인저스와 셀틱은 ‘올드팜 더비’로 유명한 라이벌 관계. 종교와 정치문제까지 결부되어 있는 이 두 팀은 세계에서 가장 치열한 라이벌로 손꼽힌다.

셀틱팬들은 TV중계와 인터넷을 통해 이 광경을 보고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셀틱 팬들 뿐 아니라 타 팀을 응원하는 축구팬들 중 일부도 “무례한 인신공격”이라며 인터넷을 통해 레인저스 서포터들을 비난하고 나섰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이 내용을 전한 기사에 “아시아인들은 원래 개나 고양이를 먹지 않느냐. 인신공격이라고 볼 수 없다.”(DaveyTheWombat) “일본인들은 날생선을 먹으니 ‘그가 내 금붕어를 먹었어’로 고쳐야 할 듯”(rcameron13) 등 인종 차별적인 댓글을 적기도 했다.

사진=ITV4 보도영상 캡처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