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특 “10년 뒤요? 슈주는 영원할 겁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년 뒤요? 이특 이라는 이름은 없어도 슈퍼주니어는 존재 합니다.”

인기그룹 슈퍼주니어(이하 슈주)의 리더 이특이 ‘슈주’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것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자부심을 밝혔다.

이특은 28일 낮 12시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진행된 케이블 채널 M.net ‘이특의 러브파이터’ 녹화현장에서 취재진을 만난 자리에서 “매일 일과를 끝내고 인터넷 포탈 사이트 검색창에 ‘슈퍼주니어’, ‘슈주’, ‘이특’이라는 단어를 꼭꼭 쳐봐요.”라며 특별한 사연을 전했다.

이른 아침부터 쉴새 없이 진행되는 스케줄로 지쳤을 법도 한 그의 일상에 왜 이런 번거로운 과정이 끼게 됐을까? 이에 대해 이특은 “제 일상의 점검이죠. 우리가 대중들에게 어떤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는가에 대한 것과 ‘가수 검색어 순위’에 우리가 몇 위를 했는지 보는 거죠.”라고 설명하며 멋쩍은 웃음을 짓는다.

이어 “사실 데뷔 초부터 검색어 순위를 봤어요. 우리에 대한 관심이 어느 정도인지 보는 건 대중가수로 당연한 것인 것 같아요.”라고 덧붙였다.

멤버 개개인, 혹은 유닛별로 ‘따로 또 같이’ 활동의 대명사로 손꼽히는 그룹 슈주의 리더 이특에게 ‘슈퍼주니어’라는 이름은 어떤 의미를 가질까?

쉽사리 대답하기 힘든 질문에 대해 이특은 “10년후면 제가 36살이네요. 사실 10년 뒤의 계획은 다 세워놨어요.”라고 여느 아이돌 가수라면 쉽게 하지 못할 이야기를 술술 털어 놓는다.



이특은 “사실 아이돌 가수가 10년 뒤를 보장받기는 힘들잖아요. 하지만 저는 10년 뒤에도 슈주라는 이름은 존재하리라 믿어요.” 라며 “내가 나이가 너무 들어서 그 자리를 메우지 못하더라도 슈주라는 브랜드는 계속 이어나갈 거에요.”라고 당당한 어조로 대답한다.

‘이특의 러브파이터’에서 첫 단독MC를 맡아 재치 있고 순발력 넘치는 진행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특은 과거 ‘자니윤 쇼’, ‘주병진 쇼’같은 진지한 분위기의 토크쇼 진행을 하는 것이 꿈이라고 한다.

이특은 진행자로써 닮고 싶은 선배로 강호동을 첫손에 꼽았다. 실제 SBS ‘스타킹’에 출연하면서 강호동에게서 많은 영향을 받고 있다는 이특은 “개인적으로 (강)호동이 형을 최고로 꼽고 있어요. 그 순발력과 재치는 닮고 싶은 부분이죠.”라고 강호동에 대한 특별한 고마움을 전하기도 했다.



아이돌 그룹 슈퍼주니어의 리더로 데뷔, 무대에서는 멋진 퍼포먼스와 노래를 보이는가 하면 버라이어티 쇼에서는 친근한 오빠, 동생 같은 모습으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이특의 10년 후를 기대해 보자.

서울신문NTN 김경민 기자 star@seoul.co.kr / 사진 =조민우 기자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