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맨유팬 “박지성, 경기장 어디서나 보이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의 박지성이 UEFA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눈부신 활약을 펼쳐 팬들과 현지 언론의 찬사를 받고 있다.

맨유는 30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펼쳐진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의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 선발로 출장한 박지성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공수 전반에서 뛰어난 활약으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맨유의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이 확정되자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과 팬사이트 ‘레드카페’(Redcafe.net) 등은 흥분한 팬들로 들썩였다.

팬들은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친 박지성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해 결정력과 효율성 면에서는 평가가 다소 엇갈렸지만 이번 경기에서 가장 눈에 띄는 선수 중 하나였다는 점에는 이견이 거의 없었다.

네티즌들은 “경기 내내 경기장 어디서나 보였다.”(Chapster) “뛰어난 압박을 보여줬다.”(p_ps_sock) 등의 글로 박지성을 칭찬했다. 네티즌 ‘davisjw’는 “언제 어디서나 달리고 있었으며 혼자 태클을 하고 정확한 패스로 찬스를 만들었다.”면서 “사람들은 왜 그가 큰 경기에 선발로 나와야 하는지 알았을 것.”이라고 박지성을 평가했다.

팬들은 박지성에게 평점 7~9점을 매기며 카를로스 테베즈, 웨스 브라운 등과 함께 이번 경기의 수훈선수로 꼽았다.

이같은 호평은 팬들만의 편향된 시각이 아니다. 잉글랜드 현지 언론들도 박지성의 이번 경기 기여도를 높게 평가하기는 마찬가지다.

맨체스터 지역지 ‘맨체스터 이브닝’은 “이해할 수 없는 체력”이라며 찬사에 가까운 평점 9점을 부여했으며 ‘i-TV’는 “끊임없이 상대를 괴롭혔다.”는 평과 함께 팀내 최고 평점인 8점을 매겼다. 또 유력 일간지 ‘텔레그래프’와 스포츠 전문매체 ‘스카이 스포츠’ 등도 호평과 함께 각각 7점과 8점을 부여했다.



한편 맨유는 첼시와 리버풀 경기의 승자와 다음달 22일 모스크바에서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펼칠 예정이다.

사진=sportinglife.com

서울신문 나우뉴스 박성조기자 voicechord@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