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0년 전 ‘세계 최초 휴대폰’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초의 휴대전화는 어떻게 생겼을까?

휴대전화는 현대인의 생활과 뗄레야 뗄 수 없는 필수품으로 자리잡았다.

영국 주요매체들은 휴대전화가 탄생한지 100년 째 되는 해를 맞이해 세계 최초의 휴대전화 사진을 공개했다.

미국 발명가 나단 스터블필드(Nathan Stubblefield)가 발명한 최초의 휴대전화는 작고 가벼운 지금과 달리 맨홀 뚜껑만한 크기다.

농장을 운영하며 평범한 삶을 살던 스터블필드는 1902년 자신의 과수원에 약 36m 높이의 안테나를 세우고 주변의 자기장을 이용해 무선으로 인간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

그는 그해 5월 30일 필라델피아 페어몬트파크에서 이 기계를 이용해 최초로 자신의 발명품을 선보였으며 이것은 훗날 ‘최초의 휴대전화’로 기록됐다.

그는 이 기계를 이용해 음악과 목소리를 전달하는데 성공했고 6년 뒤인 1908년에는 마차나 보트처럼 움직이는 공간에서도 대화가 가능한 지금의 휴대전화와 가장 흡사한 통신 기기를 개발했다.

그는 1906년 새로운 무선 시스템을 개발한 이후 모든 노력과 시간을 ‘휴대전화 시스템’발전에 투자했다. 하지만 1928년 당시 사람들의 무지와 무관심 속에서 결국 빈털터리로 쓸쓸히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유럽의 각종 매체들은 그를 ‘휴대전화 기술의 아버지’ 또는 ‘위대한 발명가’로 소개하며 휴대전화 탄생 100년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데일리메일(사진 위는 휴대전화 발명가, 아래는 실험중인 스터블필드)

서울신문 나우뉴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